본문 바로가기

왕손이

(2)
김범과 왕손이 김지석, 자연을 생각하다. 헤지스 컬쳐클럽 6기 모집 헤지스에서 에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김범과 김지석, 기태영, 이수경, 김효진, 민효린, 이렇게 6명이 에코 프렌즈로 캠페인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 추노로 인기를 끈 왕손이 김지석씨는 대길이가 죽고 대길이가 마련해 준 집에서 잘 사나 했더니 역시 추노질은 끊고 자연을 생각하는 에코 프렌즈로 복귀하였군요. ^^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에서 매력적인 나쁜 남자 하민재역으로 나왔던 김범씨는 아결여에서 은발을 휘날리며 많은 이슈를 끌어내었었는데, 어느새 다시 검은색으로 돌아왔군요. 어떤 색이든 잘 어울리는 김범입니다. 천만번 사랑해에서 고은님역을 맡은 이수경씨도 에코 프렌즈인데요, 천만번 사랑해에서 백강호를 사랑하지만, 아버지를 살리기 위해 대리모를 하였고, 그 대리모의 대상이 백강호의 형이어서 이혼을..
추노, 결국 다 죽는 것일까? 추노가 후반전에 들어섰다. 왕손이도 죽고, 최장군도 죽고, 송태하 부하들과 천지호 부하들까지 다 죽었다. 이제 남은 건 송태하와 대길이, 그리고 천지호와 황철웅이다. 그리고 그 모든 복수의 중심엔 황철웅이 서 있다. 추노를 보면서 계속 감탄하게 되는 것은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애니메이션을 영화로 만든 듯한 느낌을 갖게 만드는 영상 기법이다. 만화를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 성공한 것들이 있긴 하지만, 이처럼 영화인지 애니메이션인지 구분이 안가게 만드는 작품은 처음인 것 같다. 주인공들의 연기력 연기가 정말 빙의가 된 듯 살벌하게 잘하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보면 닭살이 돋을 정도이다. 물론 오지호의 연기는 다른 의미로 닭살 돋게 하지만... ^^;; 장혁은 대길이란 캐릭터를 정말 잘 잡은 것 같다. 대길이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