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
연쇄쇼핑가족, 의식주만큼 중요해진 차 vs 카푸어 현상 연쇄쇼핑가족 2화에서는 자동차 쇼핑에 관한 내용이 나왔다. 시트콤을 보고 난 후 그 상황에 맞춰 토크를 나누는 형식의 연쇄쇼핑가족에서 시트콤 내용은 이러했다. 온가족이 모여 사는 백사라는 자신만의 공간을 갖길 원했고, 친구들의 외제차 자랑에 자신도 차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모아왔던 적금을 깨고 1500만원으로 차를 사려고 한다. 여기서부터 토크가 시작되었다. 박명수와 써니는 사지 않는 것이 낫다라는 의견이었고, 박지윤과 박원, 이영자는 사도 된다라는 입장이었다. 의견1. 적금을 깨서라도 사고 싶으면 사야 한다. 박지윤, 박원, 이영자는 적금을 깨서라도 사고 싶은 것은 사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박지윤은 남편과 싸우고 나왔을 때, 장보러 갔다가 오는데 비가 올 때 차의 절실함을 느꼈다고 하고, 박원은 집을 ..
내가 차를 사지 않는 이유 자랑은 아니지만, 나는 아직 차가 없다. 차가 없는데도 결혼을 할 수 있었으니 난 참 행운아인 것 같다. 고3때 대학에 붙으면 차를 사주겠다고 하시면서 아버지께서 아반떼를 미리 사 두신 적이 있었다. 그 때만 해도 차를 갖는다는 것은 어른처럼 보이는 방법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 아반떼는 지금까지 내 손에 들어오지 못했고, 어머니께서 10년이 넘게 잘 타고 계신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처음부터 그 차를 내게 주실 생각이 없으셨다. 한마디로 난 낚인 것이었다. (^^;;) 차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던 시절, 우연히 한 책을 보게 되었다. 그것은 바로 로버트 기요사키의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였다. 그리고 거기에서 차는 부채에 해당한다고 말했고, 집과 차는 30대 이후에 사라고 누차 강조하여 말하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