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8)
썰전, 생방송을 진지하게 고려해 봐야 할 시국 썰전의 시청률이 9.2%가 넘었다. 정치는 썰전으로 배운다는 사람이 있을만큼 썰전은 현안을 잘 해석해주고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그리고 왜 그런 일들이 일어났는지에 대해서 진보와 보수 입장에서 이야기를 해 준다. 진보와 보수는 서로 양 끝에 서 있으면서 균형을 잡아준다. 한가지 사안을 볼 때 균형잡힌 시선은 가운데 서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양 극단에 서 있는 것 또한 방법이고, 썰전은 그 균형 가운데 긴장감을 극대화 시키며 재미를 주고 있다. 이번 한주는 정말 정신없이 흘러가고 있다. 너무나 많은 사건들이 터지는데 그 사건은 모두 최순실과 연결고리를 가지고 있다. 매일 기사가 몇개씩 터져나오는데 그것이 어떻게 연결되고 흐름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썰전이 잘 해석해주었고, 연결고리들을 연결시켜주었다. 종..
연쇄쇼핑가족, 쇼핑 예능의 시대를 열다 연쇄살인도 아닌 연쇄쇼핑이라니. 과연 어떤 예능 프로그램인지 매우 기대가 되었습니다. 연쇄쇼핑가족 프로그램 런칭 프리파티에 초대받아 다녀왔는데요, 샘킴 쉐프의 레스토랑으로 유명한 보나세라에서 파티가 열렸어요. 연쇄쇼핑가족은 JTBC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입니다. 첫방송이 이번주 토요일인 8월 22일 오후 11시에 방송이 되는데요, 마리텔과 같은 시간대의 경쟁 프로그램입니다. 요즘 백종원씨가 없어서 아쉬움이 가득한 마리텔인데, JTBC의 새로운 예능의 맞불 작전이 매우 기대가 됩니다. 연쇄쇼핑가족은 이영자, 박명수, 빅지윤, 써니, 박원이 나와서 쇼핑에 관한 토크를 나누는 신개념 쇼핑 토크인데요, 요즘 솔직히 먹방, 쿡방이 슬슬 질리고 있습니다. 요리사분들도 슬슬 본업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는데요, 새로운 트..
본방사수하게 만드는 썰전 웬만한 것은 재방으로 보는데 유일하게 생방으로 챙겨보는 프로그램이 있으니 바로 썰전이다. 시사적인 면에 대해 균형잡힌 시각을 갖게 해주는 프로그램이기도 하고, 연예계 소식의 분석력은 글 쓸 때도 도움이 많이 된다. 다만 최근 예능심판자 코너에서 허지웅과 강용석이 빠졌는데 강용석이야 원래 예능심판자에서는 존재감이 없었지만, 허지웅의 공백은 너무도 크게 느껴진다. 연예인들이 직접 연예계를 분석하는 예능심판자는 날카로운 시선과 분석으로 바람직한 비판적인 시각을 갖게 해 주었는데 지금은 썰록만 남아서 인물을 분석하는 일만 하고 있다. 서장훈이라는 카드를 꺼냈음에도 스튜디오가 너무 썰렁하게 느껴진다. 썰전의 가장 큰 매력은 역시 정치 이야기다. 이철희 소장과 강용석이 펼치는 시사 논평. 중간에 김구라가 사회를 보..
비정상적인 위험이 도사리는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의 기미가요 논란 후 프리랜서 음악감독을 교체하고 PD를 경질시켰다. 비정상회담의 기미가요 논란 후 JTBC는 발빠른 조치를 취했다. IPTV에서 17회를 모두 빼 버렸고, 각종 인터넷의 P2P 및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곳들에서 17회는 모두 빼 버려서 17회를 어떤 곳에서도 볼 수 없게 만들었다. 그리고 프리랜서 음악감독을 자르고, 책임프로듀서 및 연출자를 경질했다. 발빠른 조치에도 불구하고 비정상회담의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과연 어떻게 비정상회담은 앞으로도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비정상적인 위험 비정상회담은 세계 각국의 청년들이 나와서 토론을 하는 곳이다. 여기에는 이해 관계가 얽히고 설킨 각 나라의 청년들이 대표해서 나온다. 세상은 빠르게 돌아가고, 각 나라의 이해 관..
연예인 블로그를 바라보는 블로거의 시선 이효리를 기점으로 연예인들이 블로그로 돌아오는 레트로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더불어 블로고스피어가 더욱 활성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가 뭔지 모르고 있고, 블로그를 통해 무엇을 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불명확한 상태이다. 얼마전 썰전에서는 이에 대해 심도있게 다루었는데. 깊이있게 논의가 되지 못한 것이 아쉬운 점이었다. 그냥 이슈 훑기 식으로 다루었는데, 블로거였던 허지웅이 있었음에도 그 정도 밖에 담아내지 못한 것이 다소 아쉬웠다. 또한 이윤석의 시선은 아직도 블로그가 많이 알려지지 않고, 잘못되게 알려졌다는 생각을 버릴 수 없었다. 연예인 블로그 블로그는 그냥 일기장이다. 공개된 일기장말이다. 하나의 노트인 셈이다. 누구나 글을 적을 수 있고, 어떤 말이든 해도 상관없는..
밀회, 클래식으로 포장한 욕망의 드라마 밀회. JTBC에서 또 한건 올리나보다. 종편 드라마 중에서 이렇게 몰입도 있게 본 드라마는 처음인 것 같다. 4회까지 정주행하면서 느낀 점은 고급스럽게 포장한 막창(막장이 아닌)같은 느낌이었다. 인간의 가장 탐욕스럽고 욕망스러운 부분을 가장 비싼 포장지로 포장한 느낌의 드라마. 그래서 보기에 좋다. 계속해서 울려퍼지는 슈베르트의 "네 손을 위한 판타지아"는 마법의 주문처럼 시청자의 귀를 사로잡는다. 아줌마의, 아줌마에 의한, 아줌마를 위한 솔직히 아저씨보다는 아줌마가 더 좋아할만한 드라마다. 김희애와 같은 40대 아줌마들이 공감할만한 그런 이야기. 종편 시청층이 주로 4~50대이고, 드라마는 역시 아줌마들이 소비하는 콘텐츠이기 때문에 밀회는 어떻게 보면 영리한 마케팅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마녀사냥, 19금 예능의 새로운 지평을 열다. 요즘 종편에서 즐겨보는 예능이 두개가 있다. 바로 썰전과 마녀사냥이다. 썰전은 나꼼수처럼 강용석과 이철희 소장이 진보와 보수 쪽의 입장에서 서로 입장 차이를 이야기하는 것이 재미있고, 연예계에 대해 연예인들이 심층적으로 파해쳐주는 것 또한 신선하고 재미있다. 마녀사냥은 방송에서 금기시되어 온 19금 코드를 넣어서 마이너 방송에서 메이저 방송으로 등극했다. 시청률로는 슈스케를 넘어섰다고 하니 마녀사냥이 목표한대로 이루어진 샘이다. 마녀사냥의 매력은 무엇일까? 헤어나올 수 없는 마력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1. 더 고상하게 선정적인... 19금은 이제 하나의 트렌드가 되었다. 감성을 자극하는 코드가 점차 더 자극적인 것을 원하게 되자 이제는 선정적인 19금까지 간 것이다. 이는 걸그룹에서도 뚜렷하게..
상류사회, 김병만, 이수근으로는 부족하다. 야심차게 시작한 상류사회는 이수근과 김병만이 개콘 이후로 호흡을 맞춰서 기대를 모았던 프로그램이다. 1박 2일로 유명세를 얻은 이수근과 달인과 정글의 법칙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김병만을 모두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바로 상류사회이다. 팬트하우스라는 옥탑방에 컨테이너 박스 안에 살면서 게임을 통해 시청자가 보내준 택배를 받아 살아가는 생존 의탁형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마치 게임을 하며 아바타에 아이템을 입히는 듯한 컨셉을 잡은 상류사회는 원시인처럼 팬티만 입고 있는 이수근과 김병만을 상류사회의 사람들처럼 만들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시청자들은 매주 택배를 이수근과 김병만에게 보내주는데 그 중 이수근과 김병만이 최고의 선물로 뽑으면 1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누가 보낼까 싶었지만, 의외로 많은 시청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