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미친 살인마같은 세상에도 신의 선물은 있을까?
신의 선물이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참 가슴이 먹먹해지는 결말이었다.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느끼는 신의 선물의 아픔은 이로 말할 수 없다. 자식을 잃는다는 아픔을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 모든 잘못된 것의 돌려놓음. 그것이 신의 선물이었다. 기동찬이 죽고 안죽고의 문제가 아니라 샛별이가 살고, 장미순에게는 김수현이 살고, 기동호에게는 기영규가 살고, 이순녀에게는 기동호가 산 그런 이야기일 것이다. 대통령은 자신의 아들을 살리기 위해서 하야를 했다. 




신의 선물에서의 세상은 신의 선물이 없었다면 기동찬의 말처럼 미친 살인마같은 세상일 뿐이다. 약에 취해 사람을 죽이고, 그것을 덮어주기 위해 친구들을 살인마로 만들고, 그 살인마로 만든 결과로 이명한은 자신의 권력욕을 채웠고, 김남준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그의 부인 박지영은 자신의 아들을 살리기 위해 다른 사람의 딸을 죽였다. 신의 선물이 있기 전에는 모두가 살인마이고, 자식을 살리기 위해 자식을 죽였다. 

신의 선물의 마지막회를 보면서 가슴이 너무도 아팠다. 대사 하나 하나가 가슴속에 와 박혔다. 대한민국의 국민 중에서도 가장 약한 어린이조차 권리가 지켜지지 않는 나라가 과연 민주국가인가라는 샛별이 엄마 김수현의 절규가 결코 현실과 다르지 않음에 분노를 넘어 절망감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또한 대통령의 아들 김준서는 자신이 죽인 것임을 시인하면서도 끝까지 자신의 신분을 믿고 기만하고 분노케 만들었다. 샛별이를 납치한 황경수은 자신의 아들이 살인을 당했다. 그리고 그 살인마는 자신의 기득권을 이용하여 자신이 죽인 아이의 아버지를 기만하고 조롱하여 분노케 만들었다. 황경수가 샛별이를 납치하면서까지 사형제도를 통과시키려 했던 이유는 바로 거기에 있었다. 



지금도 그런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자신의 기득권만을 믿고 다른 사람들을 모두 자신보다 미개한 자로 여기며 부모들을 기만하고 분노케 만드는 자가 있다. 이 미친 살인마같은 세상은 정말 많은 사람들을 죽이고,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 자신의 잘못을 덮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자가 결국 악순환의 고리를 만드는 것 같다. 박지영과 이명한 같은 사람들 말이다. 

국가는 과연 국민의 권리를 지켜줄 수 있는가. 샛별이를 구해줄 수 있는가. 아니면 그냥 샛별이가 유괴된 채로 그대로 죽게 내버려두는가. 아니면 신의 선물에서처럼 자신의 지지율을 위해서 샛별이를 유괴하여 살인까지 저지르고 그것을 무고한 사람에게 뒤집어 씌우고도 아무렇지 않은 듯, 아니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뒤집어 쓰운 사람을 처벌하는 그런 살인마같은 존재일까. 신의 선물은 존재할까? 다시 한번 14일 전으로 돌아갈수는 있는 것일까.




신의 선물처럼 14일 전으로 돌아간다면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 수 있을까. 어쩌면 우리에겐 다시 신의 선물이 주어졌는지도 모르겠다. 수많은 산재해 있는 문제들, 그것들이 도돌이표처럼 다시 반복될 것인지, 아니면 카페 주인의 예언대로 끝까지 마지막까지 싸우면 바뀔 수 있는 것일까. 

진실이 무엇인지 혼란스러울 때, 모든 것이 뒤죽박죽, 추측으로 얼룩질 때 샛별이 엄마는 청와대에 직접 대통령에게 찾아가서 이 문제를 유일하게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은 대통령이라고 말한다. 자신의 아들의 과오를 알게 된 대통령은 샛별이의 운명을 바꾸고, 악순환의 고리를 끊었다. 

리더의 부재, 이 시대가 겪는 가장 큰 고통이 아닐까 싶다. 거짓과 혼란이 가득하여 무엇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사복경찰인지 선동꾼인지 구별할 수조차 없는, 언론인지 기레기인지 구분할 수도 없는, 진짜는 가짜 취급당하고, 가짜는 진짜 취급 당하는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포기나 절망이 아니라 마지막까지 끝까지 싸우는, 민폐라 불릴 정도로 억척스럽게 달려들어 운명을 바꿔버리는 샛별이 엄마 김수현처럼 끈질기게 싸워 나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 신의 선물. 이 드라마 자체가 이 시대를 직시하게 해 준 신의 선물이 아닐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