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문, 진실을 파해치는 반전 드라마

비밀의 문이 시작되었다. 첫회를 보고 리뷰를 작성하고 싶었지만, 조금 이르다 싶어서 조금 더 지켜보았다. 4회가 된 지금, 비밀의 문을 본 느낌을 말하자면 입소문을 타고 소문이 날만한 드라마인 것 같다. 처음엔 긴가민가했다. 과연 무엇을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인지에 대해서 말이다. 하지만 비밀의 문은 정말 비밀스럽게 이야기를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1,2회를 버티게 해 준 것은 한석규의 광기어린 연기 덕분이었다.

 

진실로 들어가는 문





비밀의 문은 사극을 빌어서 현실을 꼬집는 풍자 사극이다. 역사는 되풀이 되기 때문에 역사 속에서 우리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의궤는 조선시대에 왕실이나 국가의 주요 행사의 내용을 정리한 기록으로 의궤에 기록된 살인사건을 통해 진실을 파해치며 비밀의 문으로 들어가는 비운의 사도 세자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사극은 역사가 스포라고 하듯, 우리는 이미 결과를 알고 있다. 비운의 사도세자는 결국 뒤주에 갇혀 죽게 될 운명인 것이다. 그것도 자신의 아버지의 손에 의해 말이다. 역사는 강자의 입장에서 쓰여진 기록이기에 영조의 입장에서 기록되었을 것이고, 역사에서는 사도 세자를 미치광이로 표현하지만 사극은 반대로 풀어가기 시작한다. 



15세에 대리청정을 하여 28세까지 국정을 운영했으며 "무기신식"이라는 병법서를 지을 만큼 무재가 뛰어났을 뿐더러 어진 임금으로 성군이 될만한 자질이 있었다는 아들 정조가 지은 어제장헌 대왕지문에 무게를 두고 드라마를 펼쳐나간다.  

진실은 한석규가 연기하는 영조에 있다. 영조는 자신의 형인 경종을 살해하였고, 노론을 지지해주는 맹의로 결탁을 하게 된다. 드라마 내내 영조와 노론의 수장이자 영의정인 김택이 대립 구도를 가져가지만, 맹의를 없에지 않는 한 영조와 김택은 한배를 탄 공범자인 샘이다. 노론과 소론의 대립 속에 영조는 노론의 편이 되고, 소론의 박문수는 사도 세자의 스승으로 당론을 뛰어넘어 사건의 전말을 밝히고 비밀의 문으로 들어가 진실을 파해치고자 한다.  

반전의 드라마





역사 속에는 나오지 않지만 사극을 이끌어가는 가상의 인물이 나오는데 바로 서지담이다. 조선 시대 당시 천대받던 여자의 신분. 그리고 약자인 어린이의 신분, 불법이지만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고 즐거움을 주는 세책방에서 백성들에게 희망을 주는 책을 쓰는 소설가이다. 게다가 신출귀물하기까지 하여 궁에서도 아무도 그의 행적을 찾지 못할 정도이다. 이 서지담은 작가의 시점을 대신하는 듯 하다. 역사는 참담하고 암울하게 끝나버리고 말았지만, 그렇게 끝나서는 안된다는 것이 서지담의 말이다.
 
드라마에서나 나올 법한 극적 상황. 바로 반전이 필요한데 역사가 스포인 사극에 신선한 자극을 줄 수 있는 것은 바로 반전임을 암시하는 듯 하다. 서지담은 진실과 반전을 반복해서 이야기하고 있고, 결국 비밀의 문은 진실을 반전있게 만들어내는 드라마를 것을 유추해볼 수 있다.  

어떤 반전이 있을까? 신흥복 살인사건은 어떤 진실을 말해주고 반전의 묘미를 다루게 해 줄지 비밀의 문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하지만 미치광이는 사도세자가 아니라 영조였으며, 사도세자는 나약한 병든 사람이 아니라 강인하고 정의로운 성군의 모습이었다는 점은 반전 중의 반전이었다.  

역사는 되풀이된다





오히려 비밀의 문을 통해 우리가 알 수 있을 비밀은 현실이라는 것과 우리는 그토록 원하는 성군을 우리 스스로 뒤주에 갇혀 죽게 만들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보게 된다. 백성의 죽음에 노론과 소론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서 사용하기만 하는 모습, 백성을 위하는 마음은 전혀없고, 자신의 권력과 지위를 유지하려는 욕심으로 오히려 살인 사건을 이용하게 되는 모습, 돈으로 매수되거나 힘으로 협박을 당해 거짓 증거를 하거나 의로운 사람의 약점을 잡아 궁지로 몰아 넣는 등의 모습은 묘하게도 지금 이 시대에도 그대로 반복되고 있다.  

백성을 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백성조차 백성을 위하지 않는 세상, 그런 세상에서는 성군을 뒤주에 넣어 죽이고, 광기어린 미친 임금을 자신의 꼭두각시로 세우려고만 하게 된다. 비밀의 문의 반전은 아마도 현실에 주는 메세지들에 있지 않을까 싶다.  

역사적인 고증과 사실로 그대로 역사를 상상하고 재현해내는 것도 사극의 중요한 부분이겠지만, 그보다는 그 과거를 통해서 현재를 바라보고, 잘못한 것을 되풀이하지 않게 만드는 것이야 말로 사극만이 줄 수 있는 매력과 강력한 메세지가 아닌가 싶다. 비밀의 문, 앞으로 어떻게 전개가 되고, 어떤 메세지들이 들어있을지 매우 기대되고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