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무한도전, 김상덕 찾기의 의미

이종범 2010. 3. 20. 22:40
무한도전을 즐겨보는 이유는 재미와 그 안에 메시지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간 많은 애피소드들이 나왔지만, 재미가 있었던 것도 있었지만 재미가 별로 없었던 것도 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무한도전을 사람들이 즐겨보는 이유는 그 안에 어떤 메시지를 찾아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 알레스카에서 김상덕 찾기의 의미는 무엇일까? 사상 최고로 재미가 없었다고 평가받고 있는 이번 알레스카편은 그간 그래왔던 것처럼 그 의미를 찾게 되는 순간 과연 무한도전이라는 탄성이 나올 수 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된다.

Light of the moon
Light of the moon by Pieter Musterd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처음부터 김상덕은 없었다.

우리는 결론을 알고 시작했다. 이 게임은 절대로 이길 수 없는 게임이었다. 허무하고 허탈하게 끝나버릴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알레스카의 김상덕씨는 유재석이 웃음을 위해 지어낸 말이었고, 가상의 인물이었다. 가상의 인물을 구체적인 장소(알레스카)와 이름(김상덕)을 거론하며 정체성을 만들어냄으로 가상과 진실 사이의 괴리로 인해 웃음을 유발시킨 것이다. 이는 마치 예전에 갈갈이 패밀리가 했던 토마스의 존재나 웃찾사에서의 동수와 마찬가지 종류의 개그였던 것이다.

그런 가상의 인물을 찾아 알레스카로 진짜로 떠나버린 것은 어쩌면 무모한 도전이고, 결과가 이미 예측된 시도였다. 이 세상에 동명이인이 굉장히 많다고 하지만, 한국인이 드문 외국에서 특정 이름을 가진 사람을 찾는다는 것은 확률적으로 매우 희박한 도전이었다. 즉, 알레스카에서 김상덕 찾기는 무한도전의 정신을 제대로 보여준 것이기도 하다.

Sun kisses Mountain
Sun kisses Mountain by 8#X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애초에 김상덕은 중요하지 않았다.

처음부터 김상덕은 없었기 때문에 김상덕을 찾는 것은 애초에 의미가 없었다고 할 수 있다. 실은 김상덕보다 김상덕을 찾는 과정에 의미가 있었다. 우선 김상덕을 찾기 위해 그들은 알레스카로 가게 되는 무모함을 보여준다. 그리고 알레스카에 한국인이 있을만한 곳은 모두 찾아다닌다. 그곳에서 한국인을 만다면 물어본다. "김상덕씨를 아시나요?" 모른다고 하면 도움을 요청한다. 알레스카의 곳곳에 김상덕씨를 찾는다는 포스터를 붙이고, 사람들의 궁금증을 유발한다. 사람들은 그 포스터를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 우선 한국인이라면 한국 이름인 김상덕에 대한 관심을 보이게 될 것이고, 그 다음 아래 설명에 있던 무한도전 마크를 보고 무한도전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한인회의 도움을 받아 김상덕씨를 수소문하게 되었고, 그 과정 중에 리키 엄마를 만나게 되었다. 또한 꽃미남인 한인 2세 리키를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리키는 자신이 다니는 대학에서 포스터를 나눠주고 붙였으며, 리키 엄마는 군대에 가서 수소문을 하였다.

또한 알레스카 방송을 통해 김상덕씨를 수소문 하였고, 그 방송은 알레스카 전역으로 퍼져나가 알레스카의 모든 한인들에게 전해졌다. 무한도전이 왔다는 것을 알린 것이다. 한국인이 자주 간다는 곳은 다 다니며 김상덕 찾는 일을 소문내기 시작했고, 그 이야기를 들은 한인들은 자신이 아는 지인들에게 연락하여 또 다시 김상덕씨를 수소문하였다.

그 과정에서 한인들은 하나가 되기 시작했다. 이민생활의 고독함과 소외감 속에서 마음이 힘들어질 때 김상덕이란 한 개그맨이 만들어낸 가상의 인물 하나로 인해 하나로 뭉쳐지기 시작한 것이다. 그들에겐 김성덕 찾기 사건 이후에 더욱 많은 이야기들이 오고 갔을 것이다. 무한도전이 유재석이 누구냐부터 노홍철이 연락이 왔었다는 등, MBC가 알레스카에 왔었다는 등등의 이야기들이 알레스카 전역에 이슈가 되고 서로 모이면 나눌 수 있는 이야기 거리가 된 것이다.

Coast Guard 47' Motor Lifeboat in Morro Bay, CA 04 Dec 2007
Coast Guard 47' Motor Lifeboat in Morro Bay, CA 04 Dec 2007 by mikebaird 저작자 표시

한국인들의 이야기

이민 생활은 외롭고 고독하다. 해외에 나가면 사람들은 모두 애국자가 된다고 한다. 한국에서 아무리 한국에 대한 비판을 해도, 해외에 나가면 한국을 사랑하는 한국인이 된다. 한국에 대한 비판 역시 그 사랑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민을 가게 되면 외로운 싸움을 하게 된다. 한국이 무언가 잘못하면 이민자들은 자신의 국적을 깨닫게 된다. 한국인이지만 한국에 있지 않아 더욱 한국에 대한 그리움이 쌓이게 되고, 한국에 좋은 일이 있건 나쁜 일이 있건 가장 기뻐하고 안타까워할 그들이지만, 한국에서 세계 각지에 퍼져있는 한국인들에 대해 관심을 갖지는 않는다.

그리고 김상덕씨는 그런 재외동포들에게 한국에서의 관심을 표현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한인들끼리의 소통을 하게 해 준 매개체인 동시에 한국으로부터의 관심인 셈이다. 우린 무한도전을 통해 알레스카이 있는 한인들에게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꽃미남 리키에 대해 알고 싶어진 것이다.

김상덕씨를 찾지 못한 무한도전팀은 원래 만나서 칼국수를 만들려했지만, 그것이 안되자 알레스카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분들에게 약소하지만 칼국수를 대접하기로 한다. 한 할머니는 40년만에 처음으로 칼국수를 드셨다고 했다. 정말 가슴 뭉클했다. 그 말 한마디가 얼마나 많은 의미와 세월을 내포하고 있는지,그리고 소외감과 고독을 느끼게 하는지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팀이 만든 칼국수를 드시고 눈물을 흘리시는 모습을 보며 그것이 한국에 대한 사랑의 눈물이고 그리움의 눈물이라 생각했다.

1 degree to Kevin Bacon
1 degree to Kevin Bacon by the1secondfilm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김상덕은 있었다.

1960년대에 스탠리 밀그램이라는 심리학자가 있었다. 그의 유명한 실험이 있었다. 그건 바로 "여섯 단계 거리"라는 유명한 이론을 만들어내었다. 즉, 우리는 6단계 쯤 단계를 거치면 모든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다는 인간관계의 거리이기도 한 것이다.

이보다 더 유명한 예는 할리우드의 영화배우 케빈 베이컨의 6단계 게임일 것이다. 이것은 스탠리 밀그램의 실험과 동일한 결론인데 어떤 배우든 그들이 출연했던 영화를 따라가다보면 케빈 베이컨과 6단계를 거치기 전에 만나게 된다는 것이다.

이런 신기한 이론은 김상덕에게도 연결되었다. 알레스카에서 짧은 일정 속에 수많은 불특정다수에게 김상덕으로의 연결을 시도한 끝에 결국 김상덕을 만나게 된 것이다.

그는 군인이었다. 그것도 미군이었다. 아마도 주한미군으로 5년간 한국에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알레스카의 미군들은 기간을 연장하기 위해 한국으로 주로 간다고 하니 말이다. 그는 최소 10년간 미군에 있던 한국인이었다. 한국어를 못하는 한국인. 하지만 그는 자신의 이름을 바꾸지 않았다. 정확히 자신의 이름이 김상덕임을 밝혔기 때문이다. 한국인이지만, 국적은 미국인이다. 그리고 미국을 지키는 미국이고, 고국인 한국을 지키기 위해 미군의 신분으로라도 왔었던 2세, 혹은 3세였던 것이다. 아마도 한국어를 전혀 못하는 것으로 보아 3세이거나 입양을 온 것이 아닌가 싶다.

Two equestrian riders, girls on horseback, in low tide reflections on serene Morro Strand State Beach
Two equestrian riders, girls on horseback, in low tide reflections on serene Morro Strand State Beach by mikebaird 저작자 표시

말 한마디의 영향력

그는 미국 군인이기에 더 이상의 정보를 줄 수 없었다. 유재석이 만들어낸 가상의 인물인 알레스카의 김상덕씨는 그렇게 다시 가상의 인물로 돌아가고 말았다. 하지만 우리는 김상덕씨를 통해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고, 느낄 수 있었다. 김상덕씨가 가상으로라도 없었다면 알레스카에 무한도전이 갈리 없었으며, 알레스카의 한인들에 대해 관심을 갖지도 못했을 것이다. 리키로 몰랐을 것이며, 한국인이 미군에서 10년 동안 있으며 중책(10년동안 있었다면 중책이 아닐까?)을 맡고 있다는 것 또한 알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이 모든 것은 유재석의 말 한마디에서 시작되었고, 실체가 없는 말이 정체성을 갖게 되어 실체를 드러내게 되었고, 의미있는 가치를 만들어내었다. 말 한마디가 만들어낼 수 있는 엄청난 일들을 경험함과 동시에 무한도전의 도전 정신의 힘이 말을 실현시키는 실천력에 있다는 것 또한 알 수 있게 되었다. 

김상덕씨로 인해 전 세계에 있는 김상덕이란 이름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과 김상덕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김상덕에 대한 추억에 잠겼을 것이다. 내 친구도 김상덕이란 친구가 있다. 대학교 2학년 때 꿈을 같이 나누고 이야기하던 친구, 열정과 젊음으로 말레이시아에 같이 가서 꿈을 공유했던 한 친구. 그 친구의 이름은 김상덕이었고 지금은 미국의 어느 지역에서 열심히 공부를 하고 있을 것이다. 

무한도전의 힘은 사소한 것에 대한 도전 정신이 아닌가 싶다. 그냥 지나갈 수 있었던 보라색 머리를 하고 있는 할머니. 하지만 무한도전은 그들이 곤경에 처했음을 알게 되었고, 김상덕씨를 찾을 수 있는 시간이 매우 촉박함에도 불구하고 그 분들을 도와드렸다. 모든 스탭과 멤버가 모여 차를 밀기 시작했고, 차는 눈구덩이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되었다. 

사소한 것에 목숨 걸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반대로 말한다. 김상덕씨를 찾아라!...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