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추적자 폭풍전개, 딸바보의 이유있는 반격

이종범 2012. 5. 29. 08:08
패션왕의 후속작 추적자가 어제 첫 방송을 했다. 패션왕이 9%의 시청률로 끝내고 추적자의 첫방이 9%로 나왔다는 것은 패션왕의 시청률을 그대로 흡수했다는 뜻이다. 패션왕은 막판에 어이없는 설정으로 가는 바람에 실망이 컸긴 했지만, 추적자의 첫방을 보고 나서 기대감을 갖게 만들어주었다. 현재 월화드라마 최고의 시청률은 21%의 시청률을 보여주고 있는 빛과 그림자이다. 50대 이상의 시청자들에게 공감대가 형성된 빛과 그림자는 향수를 불러 일으키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사랑비는 20대와 50대 모두를 잡아보려 했지만 결국 5%대로 두마리 토끼를 다 놓치고 말았다. 

이런 와중에 추적자의 등장은 신선한 충격을 가져다 주었다. 주시청층을 40대로 둔 추적자는 신사의 품격과 같은 시청층을 공략하고 있다. 손현주와 김상중이 주연인 추적자는 연기력과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첫회를 잘 이끌어나갔다. 주연 배우의 이름만 보아도 이 드라마의 성격을 대충 짐작할 수 있다. 연기력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추적자는 스토리 상 그만큼 연기력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는 뜻일수도 있다. 디테일한 감정 연기와 긴장의 연속이 되어야만 하는 추적자에는 얼굴 마담보단 진짜 배우가 필요했던 것이다. 

    딸바보 아빠의 이유있는 복수




첫회부터 추적자는 폭풍전개를 시작하였다. 전체적인 스토리는 딸을 죽인 범인이 대권 후보이고, 딸의 아빠는 강력계 형사이다. 그리고 딸의 아빠는 권력에 대항하여 딸에 대한 복수를 한다는 것이 기본 스토리이다. 이 스토리를 보여주기 위해서 딸에 대한 아빠의 부정이 얼마나 큰지가 설명되어야 하고, 딸을 죽이는 과정, 딸을 죽인 권력이 얼마나 큰 권력인지가 설명되어야 한다. 따로 떼어놓고 한다면 2회에서 3회분을 충분히 뽑아낼 수 있는 분량이다.

하지만 추적자는 폭풍전개를 함으로 약간은 보기 불편한 부분을 첫방에 다 내보내는 전략을 취했다. 딸의 생일 축하를 위해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생일 파티를 해주고, 딸의 친구들을 위해서 구하기 힘든 콘서트 티켓을 구해와 딸이 좋아하는 남학생이 관심을 보이게까지 만드는 아빠의 섬세한 부정을 느낄 수 있게 만들어 주었다. 그야말로 딸바보인 백홍석을 짧고 굵게 상징적으로 보여주었다, 김상중이 맡은 강동윤은 60%의 지지율이 넘는 대권후보로 야심이 넘치는 정치인으로 나온다. 그는 거물급 재벌과 정치적인 결혼을 했고, 그의 장인어른은 그가 배신을 할까봐 대선에서 하차하도록 권력을 이용하였다. 야심가인 강동윤은 자신의 앞길을 막는 장인에 대해 어떻게 하면 약점을 잡을까하는 고민 중에 희소식을 듣게 된다. 바로 딸바보 백홍석의 딸을 죽인 범인이 자신의 아내인 서지수였음을 알게 된 것이다. 서지수는 우발적인 교통사고를 내게 되고, 뺑소니를 하려 하지만 자신을 본 사고자를 무참히 차로 깔아 뭉게 죽이려 한다. 하지만 딸은 어릴적 추억이 담긴 클레멘타인을 부른 아버지의 부정으로 인해 수술을 무사히 마치게 된다. 그 소식을 들은 야심가 강동윤은 백홍석의 딸이 살아나게 되면 대선이 나가지 못하게 되기 때문에 백홍석의 친구이자 자신의 딸을 살린 의사인 윤창민을 30억을 주고 매수하여 회복중인 그 딸을 죽이게 만든다. 그리고 백홍석은 자신의 딸을 죽인 범인을 찾아 나서게 된다. 

이 모든 것이 첫방에서 나온 이야기들이다. 빠른 전개 속에서도 극의 감정선은 디테일하게 살아있었다. 손현주와 김상중, 김성령과 박근형이 아니었으면 폭풍 전개 속에서도 그렇게 감정을 살리지는 못했을 것이다.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던 것도 이런 디테일한 감정이 잘 살아있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첫방에 이렇게 스토리를 쏟아낸데에는 스토리에 자신이 있다는 뜻이기도 한 것 같다. 단순히 복수를 하여 권선징악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복수를 시작으로 엎치락 뒤치락 되는 과정들을 겪으면서 양쪽의 이해관계를 공감할 수 밖에 없게 만들 것 같다. 

    추적자의 이유있는 반격

 


추적자의 기획의도를 보면 눈여겨볼만한 문구가 있다. 이 드라마가 왜 뜰 수 밖에 없는지에 대한 설명이 적혀있다. 기본에 충실한 드라마를 만드는 것이 이 드라마의 기획의도이다. 이야기와 감동과 인간을 그리는 것에 충실한 추적자. 초심을 다시 찾겠다는 제작진의 의지가 돋보이는 부분이다. 그래서 이 드라마는 한류에 숟가락을 올려 놓을 수 있는 아이돌이나 한류스타들이 없다. 누구나 인정할 수 있는 진짜 배우가 주인공이다. 

각시탈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주부터 시작될 수목드라마 각시탈은 반드시 봐야할 드라마 중 하나이다. 어릴 적에 허영만 화백의 각시탈을 가슴 졸이며 재미있게 보았던 추억도 있지만, 각시탈은 섭외에 상당히 곤혹을 치루었다고 한다. 이유는 바로 한류 때문. 한류의 가장 큰 소비국은 일본이고, 가장 큰 고객이기도 하다. 하지만 각시탈의 내용이 일제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이유로 일본 사람들이 싫어할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섭외를 거절하여 난항을 겪었다는 이야기다. 한류로 한국의 문화를 전세계에 알린다는 취지는 사라지고, 고객이 왕이라는 전제하여 고객의 입맛에 맞는 컨텐츠에만 출연하겠다는 한류 스타들의 이기적인 발상은 결국 한류를 다시 문화적 식민지로 만들고 있는 듯 하다.

최근에 시작된 닥터진은 일본 만화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그리고 주인공은 한류스타이다. 조선시대로 워프하지만 일본에 판매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드라마다. 사랑비 또한 일본에서 인기가 많은 한류스타를 바탕으로 만든 드라마 중 하나이다. 사랑비는 아예 촬영지를 일본에서 했고, 일본에서 DVD 순위도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5%의 시청률에 비하면 엄청난 반응이다. KBS에서 방영할 것이 아니라 그냥 NHN에서 방영하는게 나을 뻔한 드라마인 것 같다. 

배우는 연기를 잘해야 하고, 드라마는 감동을 전해주어야 한다. 추적자는 그 기본에 충실한 드라마이고, 그렇기에 더욱 더 많은 인기를 끌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전에 중국에 있을 때 아내의 유혹을 본 중국 대학생에게 한국 드라마는 뻔하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막장 드라마라는 것이다. 기본에 충실하지 않은 컨텐츠가 한류로 계속 유통이 된다면 결국 한류도 곧 끝나게 될 것이다. 

폭풍 전개로 더욱 긴장감을 크게 만들어내고, 기본에 충실한 추적자가 월화드라마를 넘어서 최근 한국 드라마의 트렌드에 새로운 경종을 울려주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