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주몽과 달리 뒷심 강한 바람의 나라

람의 나라는 시작할 때만 해도 많은 기대와 관심이 있었다. 스페셜 프로로 인해 관심까지 고조 시켰던 바람의 나라는 송일국의 출연으로 더욱 기대를 갖게 하였고, 원작 바람의 나라에 대한 기대도 커서 당연 수목 드라마의 권좌에 오를 것이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기대와는 다르게 졸속도 이런 졸속이 없었다. 기대했던 송일국은 주몽과 캐릭터가 겹치는 듯 보였고, 우연에 우연을 거듭하며 이해하기 힘든 스토리를 이끌어 나갔다. 꼬이기만 하고 풀리지 않을 듯한 무휼의 인생 또한 초반의 기대를 져버리게 만든 요인이기도 했다.


반면 기대치 않았던 경쟁 프로인 베토벤 바이러스가 강력한 강마에 바이러스를 퍼트리며 독보적인 1위 자리를 고수하였다. 또한 비슷한 장르인 사극으로 바람의 화원이 등장하면서 연일 이슈를 뿌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바람의 나라는 타이밍을 참 잘 맞추는 것 같다. 베토벤 바이러스가 끝나가며 힘을 잃어갈 때 쯤 무휼의 모든 오해가 사라지고, 왕자의 자리에 오르게 되면서 베토벤 바이러스가 끝나자마자 화려한 전쟁씬이 나오게 된다.

새롭게 시작한 종합병원2는 아직 이렇다 할 반응을 끌어내지 못한 채 초반부라 그런지 어색한 부분이 많다. 게다가 바람의 화원은 원작이 원래 그렇기는 하지만 스토리 상 가장 답답한 부분을 지나가고 있다. 그런 부분에서 바람의 나라는 타이밍을 정말 잘 맞춘 것 같다. 이번 전쟁씬으로 인해서 베토벤 바이러스가 끝나고 갈팡질팡 하던 시청자들이 많이 바람의 나라로 유입이 되었을 것 같다.

웅장한 전쟁씬은 과연 저게 우리나라에서 찍은 것이 맞나 싶을 정도로 멋있었다. 예고편에서 방패 전술이 나오길레 영화 300의 장면이 아닌가 싶었지만, 실제로 보니 더욱 멋지고 기발했다. 방패 부대를 앞세워 동그란 원을 여러 개 만드는 진을 짜서 전차 부대의 원거리 공격을 막아내고 전차가 근접해 오면 방패를 경사로 만들어 경사 위에 태운 다음 방패를 들어올려 전차를 뒤집어 버리는 전술은 매우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이번 전쟁은 주몽과 비교될만한 일이 아닌가 싶다. 주몽은 처음에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관심을 끌어모으며 대작 분위기를 형성했지만, 예산 때문이었는지, 시간 때문이었는지 뒤로 갈수록 졸속한 전쟁 장면을 계속 보여줌으로 인해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다. 뒷심이 유독 약했던 주몽과 다르게 첫 시작은 미약했지만, 가면 갈수록 재미있어지는 바람의 나라는 뒷심이 정말 강한 것 같다.

주몽에서 수십명의 사람들을 데리고 전쟁 장면을 찍었다면, 바람의 나라에서는 적어도 수백명의 사람들을 모아서 촬영한 것 같다. 갑옷이나 무기, 그리고 전투 액션 장면, 분장등 어느 것 하나 소홀한 것이 없이 완벽하게 웅장하고 화려한 전쟁 장면을 연출해 낸 바람의 나라는 무휼과 도진의 관계가 연으로 인해 더욱 골이 깊어지고, 갈등이 팽창됨에 따라 더욱 흥미진진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제자회의의 배극과 부여의 대소왕과 도진, 그리고 고구려 태황후 측근들의 음모와 계략 속에서 무휼이 어떻게 살아남을 지 그리고 어떤 과정을 통해 싸움의 신이라 불리는 태무신왕으로 거듭나게 될 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종합병원2는 이제 시작이고, 바람의 화원은 아직 정점에 도달하지 않았으니 최고의 정점을 올리고 있는 바람의 나라가 수목드라마를 제패하게 될 것은 떼어논 당상이 아닐까 싶다. 주몽과 바람의 나라 모두 송일국이 주연을 맞아 주몽역과 그의 손자 무휼역을 모두 맡고 있지만, 주몽의 약한 뒷심과는 다르게, 바람의 나라는 강한 뒷심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 BlogIcon Laputian 2008.11.25 23:47

    바람의 나라 자체엔 관심 없지만 우연히 한 번 봤다가 스케일에 놀랐습니다.

    참고로 전쟁신은 중국에서 촬영되었다고 하네요.

    • BlogIcon 이종범 2008.11.25 23:59 신고

      안녕하세요, Laputian님 ^^
      전쟁신 정말 볼만 했어요. 제작비가 만만치 않게 들어갔을텐데 멋진 것 같습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평안한 저녁 되시기 바래요~!

  • 썬키쓰트 2008.11.26 13:35

    전 바람의 나라는 송일국만 아니었음 봤을텐데.
    예전에 해신이나 주몽, 그리고 바람의 나라까지
    비슷한 역할만 맡는 송일국씨의 모습이 지겹다라고 할까용. 음

  • 마이동풍 2008.11.26 14:01

    주인공도 괜챦지만, 사실 정진영씨 박건형씨 그리고 무휼의 친구들 오윤아씨등
    주조연분들 보는 재미도 만만치 않습니다.
    바람의 나라가 아니라 비쥬얼의 나라라는 우스개 소리가 있던데,
    배우분들이 모두 비쥬얼이 좋긴 하더군요.
    전쟁씬도 나름 부족한 부분을 음향과 편집으로 잘 만들어 놨더군요.

  • raincross 2008.11.26 17:17

    저도 바람의나라를 애청하고 있습니다만
    그 이유는 다름 아닌 최정원님의 여신포스 때문입니다. ^^;;
    본문에서 극찬하신 방패신에서는 웃을 수밖에 없었는데요.
    이종범 님께서 방패신을 보시고
    영화 300은 연상하셨으면서 글래디에이터 생각은 왜 못하셨는지...

  • ssb 2008.11.26 19:30

    솔직히 바람의 나라 전쟁신은 잡탕 정도 밖에는 되지 않습니다. 많은 전쟁 영화(글래디에이터, 300등등)에서 이미 지겹게 시도한 부분이라 특별할 것도 없어요. 사실 더 걱정인 것은 역사 사실의 왜곡이 너무 심한데 주몽이나 혹은 대왕세종 처럼 역사 왜곡에 대한 언급이 없다고 하는 겁니다. 대무신왕은 단 15세에 왕에 올라 주위 나라를 차래로 정벌해서 무신이라 물린 왕인데 너무 엉뚱하게 나오고 있습니다. 문제는 다른 왕들과 장군은 비교적 정사가 잘 알려져 있지만 드라마로 처음인 대무신왕 무휼에 대해서 이렇게 시작부터 왜곡 하는것은 문제입니다

  • 런천미트햄 2008.12.12 03:46

    ssb/ 지금 방영되고 있는 바람의 나라는 만화가 원작인 김진님의 바람의 나라의 스토리를 따라간 것이 아닙니다. 조금더 태무신왕인 무휼의 인간적인 모습을 담기위해서 고난과 역경을 헤쳐나가는 장면을 넣었다고 합니다. 때문에 제작전부터 논란이 많았죠. 원작과도 다르고 실제 역사와도 다르기 때문에요

    아무리 대하사극이든 그냥 역사에 바탕을 둔 드라마는 어차피 드라마 자체는 현실성을 바탕으로 한것이 아닌 작가의 상상력이 동원되는 하나의 가상의 현실장르이기 때문에 항상 거리를 두면서 보는 객관성의 자세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