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소시,원걸 만들어 낸 MTV, 이젠 B2ST

MTV에서 재미있는 프로그램들을 많이 하고 있다. 얼마 전에도 한번 소개한 적이 있는 (2009/08/20 - [채널1 : 예능] - 포미닛, 4분 티저로 핫이슈를 뿌리다.) 포미닛도 그러하고 최근에 보기 시작한 스타다큐도 그러하다. MTV 홈페이지에 가면 바로 영상을 볼 수 있기도 하지만, 집에 케이블이 나오기 때문에 MTV를 보다가 알게 된 프로그램을 하나 소개하려 한다.

소녀시대와 원더걸스 등이 거쳐가며 스타들을 배출해 낸 MTV의 신인 육성 스타 다큐 리얼리티는 이번에 B2ST라는 6인조 남자 그룹이 나와서 새로운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예전에는 아이돌 하면 신비주의가 대세였는데 이제는 초반부터 진솔하고 자연스런 모습으로 어필하려는 것으로 보아 요즘의 트랜드가 아닌가 싶다.

현재 2회까지 진행된 MTV B2ST는 매우 흥미로운 프로그램인 것 같다. B2ST라는 그룹을 처음 들어보았는데 MTV B2ST를 보면 볼수록 B2ST의 매력에 빠져들었기 때문이다. 연습생 때부터 시작되어 그룹이 확정되어 쇼케이스가 진행되는 것까지 하나도 빠짐없이 리얼하게 보여주는 모습 속에 인간미를 찾을 수 있었고, 친구 같고, 동생 같고 소녀 팬들에게는 친오빠같은 느낌을 가져다 주는 것 같다.

b2st

MTV B2ST

요즘 들어 아이돌에 대한 친근함이 부쩍 는 것 같다. 포미닛도 그렇고, B2ST도 그렇고 말이다. 얼마 전만 해도 동방신기나 슈퍼주니어를 대하는 30대인 나의 반응은 무관심에 가까웠다. 서태지와 아이들 이후 HOT와 젝스키스부터는 관심을 끊기 시작한 아이돌의 세계는 30대가 되어서 다시 친근하게 다가오기 시작했는데, 그 이유는 바로 MTV의 다양한 스타 밀착 프로그램을 통해서였다. 그 전에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돌이 나오긴 했지만, 한 프로그램의 고정으로 리얼한 모습을 보여주기는 MTV가 처음이 아닌가 싶다.

B2ST는 6인조 남성 신인 아이돌 그룹이다. 2년~7년까지 오랜 시간 동안 연습생의 시절을 거친 후에 비로소 데뷔를 하게 된 이들은 기획사 사장이 그룹 데뷔 소식을 알려주는 시점부터 MTV B2ST와 함께 동거 동락하게 된다. B2ST는 독특한 구조를 가진 그룹이다. 본명을 활동을 시작한 이기광은 AJ라는 솔로로 우선 데뷔를 하였었다. 무한도전이나 1박 2일이 끝난 후 엔딩 뮤직비디오로 본 적이 있는 것 같다. 댄싱슈즈라는 곡으로 데뷔를 하며 제 2의 비라고 칭해졌던 AJ지만, 독특하게 솔로로 먼저 데뷔한 후 그룹으로 묶여지게 되었다.

MTV B2ST

MTV B2ST


보통은 그룹으로 등장하여 솔로로 데뷔하지만, B2ST는 역발상을 한 것이다. 그룹에서 떨어져나간다는 느낌이 들기에 그룹에서 솔로로 데뷔하는 것보다 더욱 보기 좋은 모습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하나로 합쳐진 B2ST의 초창기부터 볼 수 있는 MTV B2ST는 매우 매력적인 프로그램이다.

그룹과 프로그램이 상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B2ST가 성공해야 MTV B2ST도 성공하고 MTV B2ST가 성공하면 B2ST도 성공할 것이다. MTV의 입장에서 보면 복불복과 같은 모험이기도 하지만, 다른 관점에서 보면 투자이기도 하다. 소시나 원걸처럼 B2ST가 뜬다면 그 공은 고수라니 MTV B2ST로 넘어갈 것이기 때문이다.

B2ST의 연습실과 숙소, 무대까지 밀착 취재를 하며 최대한 자연스런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MTV B2ST는 팬들에게는 가장 큰 선물이 될 것이고, 예비 팬들에게는 B2ST의 매력을 자연스럽게 전달할 수 있는 채널이 될 것이다. 남자인 내가 보아도 B2ST는 충분히 매력이 있다. 오랜 연습생 시절 때문인지 그들의 말 하나 하나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과 깊은 생각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연습이란 고통의 인내를 참고 견디며 생긴 깊은 사고가 그들의 말을 통해 전해지고, 느껴진다. B2ST는 그 속에 쌓아왔던 인내의 시간들을 무대에서 내뿜을 것이며 MTV B2ST는 그 모습을 하나도 빠지지 않고 담아낼 것이다.

MTV B2ST

MTV B2ST


매주 일요일 오후 3시에 방영하는 MTV B2ST는 아이돌 마케팅의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30대 아저씨를 매료하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충분히 10,20대에게 어필할 것이라 생각한다. MTV의 이런 프로그램들이 더욱 다양하게 만들어졌으면 한다. 예능에서 판에 만들어지고, 박힌 모습만 보여주는 것보다는 이런 리얼 다큐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진심"에 있는 것 같다. 이심전심이라고 진심을 담아 내보내는 방송은 시청자와 팬들에게도 진심 어린 피드백을 받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MTV B2ST를 통해 B2ST의 앞으로 행보가 기대된다.

  •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9.04 10:10

    안녕하세요 ^^
    잘 보았습니다.
    상의 하나!
    초청장이 생겼는데 어이 해야 잘했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까요?
    고민 해결 좀... ^^

    • BlogIcon 이종범 2009.09.04 10:28 신고

      반갑습니다. 황대장님 ^^
      어떤 초청장인가요?
      티스토리 초대장은 아니겠죠^^? ㅎㅎ
      공연 초청장이면 가족들과 함께 가거나 아니면 블로그 이벤트를 통해 구독자들에게 선물을 하는 것은 어떨까요^^?
      고민 해결이 되셨나요? 팍팍!!

  • BlogIcon 김포총각 2009.09.04 10:53

    요즘 나오는 아이돌 스타들이 낯설어 지는 저를 보면서 저도 이제 나이를 먹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새로운 소식 계속 많이 부탁드립니다.~~ 제가 좋아하는 용필이 형님 기사도 나중에 하나 부탁합니다.~~~ ^^

  • BlogIcon 초록누리 2009.09.04 11:19

    B2ST가 누구인가 했더니 장현승이 나왔네요. 빅뱅에서 탈락된 멤버였지요?
    활동 기대해보겠습니다.

  • BlogIcon SAGESSE 2009.09.04 19:08

    PEOPLE님 덕분에 오늘도 잠시 즐건 시간 보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