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물

소(小)를 위해 대(大)를 잃은 대물, 산으로 가다! 대물 5회를 기대했다. 기대했다기보다는 불안한 마음으로 보았다. 작가 교체로 황은경 작가는 4회까지만 집필했었기 때문이다. 거기다 설상가상으로 PD까지 제작사와의 마찰로 인해 하차했다. 시작한지 4회만에 작가와 PD가 모두 바뀐 대물. 즉, 지금까지 보았던 대물은 4회로 종결된 것이다. 5회를 보고 나서 실망 그 자체였다.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방향과는 정반대로 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편이 아프가니스탄 취재 중 죽게 되고, 그것 때문에 라디오에 호소하고 대통령을 문전박대하고 1인 시위를 하던 모습은 온데 간데 없고, 시키면 시키는데로 하고, 어이없는 고집만 피우고, 연설대에서 말도 제대로 못하고 뽀로로 언니 시절 같이 방송하던 어린이의 인맥이 있어야만 당선이 될 수 있는 약하고 악하고 겁많은 서혜림이 되.. 더보기
점점 커지는 대물, 쫓기는 도망자 기대했던 드라마인 대물이 역시 실망을 시키지 않고 시청률도 급상승하였다. 도망자와 10%이상의 차이를 내며 수목드라마의 강자로 떠오른 것이다. 대물 3회가 하기 전에 KBS에선 삼성과 두산의 치열한 공방전이 이루어지고 있었고, 야구팬이 아니더라도 연장 5대 5에서 2아웃에 3루 주자가 있던 상황에서 쉽게 대물로 채널을 돌리기 힘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대물이 시작한지 5분 정도 지났을 때 2사 만루 상황에서 삼성의 박석민 선수의 끝내기 안타로 삼성이 이기게 되었다. 적절한 타이밍에 대물로 채널을 돌릴 수 있었다. 점점 커지는 대물 만약 연장 12회로 넘어갔으면 대물의 시청률에는 약간의 타격을 입었을지도 모른다. 대물은 초반에 몰입을 강하게 할 수 있도록 쉽고 재미있게 관계를 풀어나가고 있다. 아무래도 정치.. 더보기
대물, 강력한 대박 예감 기대 반 걱정 반이었다. 도망자에 기대를 많이 했는데 기대가 큰만큼 실망도 컸었기에 대물마저 기대를 저버리면 수목요일이 심심해질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물의 첫 장면을 보는 순간 정말 마음에 들었다. 고현정의 노련한 연기와 잔잔하면서 흥미넘치는 스토리, 오랜만에 보는 차인표등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권상우가 가장 걱정되었는데, 생각보다 훨씬 잘 해내었다. 도망자가 비에 의해 영향을 많이 받듯, 대물은 권상우에 의해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다. 비는 자신의 이슈에 대해 당당한 입장이지만, 권상우는 반대로 나가야 할 것이다. 최대한 겸손하고 반성하고 자성하는 모습으로 임해야만 이슈를 부각시키지 않고 연기로 승부를 걸 수 있을 것이니 말이다. 또한 비와 비교되며 그건 시청률에 그대로 반영될 것으.. 더보기
도망자 vs 대물, 여친구가 관건 제빵왕 김탁구가 50%가 넘는 놀라운 시청률을 올리며 마지막회를 해피엔딩으로 끝냈다. 기분 좋은 드라마로 남으며 아시아 11개국에 수출되는 기염을 토한 김탁구는 앞으로도 계속 회자되며 한류의 주역이 될 드라마가 아닌가 싶다. 운칠기삼이라고 제빵왕 김탁구는 운이 참 좋았다. 이제는 방송 3사가 공동으로 방영하기로 한 월드컵. 하지만 2010 월드컵은 유례를 찾기 힘든 단독 중계로 이루어졌다. 스포츠 채널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각종 스포츠 중계권을 독점해 둔 SBS는 스포츠에 올인한 것처럼 보였다. 그래서 월드컵 때 드라마는 홀대를 받았고, 월드컵 기간 내내 수목드라마였던 "나쁜남자"는 방영되지 못했다. '나쁜남자'를 보면 마지막에 조기종영을 한 듯 급하게 마무리 지어서 그렇지 굉장히 잘 만들었고, 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