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우

(2)
응답하라 1994, 추리 후 반전 드라마 응답하라 1994를 보는 재미에 푹 빠졌다. 지금까지 이런 종류의 드라마는 본적이 없는 것 같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들이 하는 말을 빌리자면 리듬을 가지고 노는 것처럼 스토리를 가지고 노는 드라마다. 응답하라 1994의 재미는 추리 소설같은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제작진과 두뇌 싸움을 하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든다. 제작진 VS 시청자 이는 1박 2일 군단이 응답하라 1994를 만들었기 때문일 수도 있다. 꽃보다 할배와 꽃보다 누나까지 담당을 한 이우정 작가를 비롯하여 1박 2일 때 그 멤버 그대로가 다시 응답하라 1994를 찍고 있다. 1박 2일에서도 예능으로서는 실험적으로 제작진과 출연진의 대결 구도를 만들어갔고, 나영석이라는 스타PD를 만들어냈다. 꽃보다 할배 역시 나영석 PD의 주도하에..
나인 아홉번의 시간 여행, 미드보다 더 재미있는 드라마 현재 하고 있는 모든 드라마 중에서 최고를 꼽으라면? 나인이다. 나인은 아홉번의 시간 여행을 할 수 있다는 컨셉으로 동양적인 향을 이용하여 20년 전으로 돌아가게 된다. 제한된 설정들 안에서 마치 게임을 하듯 하나씩 풀어나가는 재미가 그 어떤 드라마보다 탄탄하고 흥미롭다. 나비의 날개 짓처럼 작은 변화가 폭풍우와 같은 커다란 변화를 일으킨다는 나비효과처럼 20년전의 일을 바꾸려 하다가 20년 후에 모든 것이 바뀌어 버린다. 20부작 중 아직 13회 밖에 하지 않았는데 스토리는 점점 미궁속으로 빠지고 있다. 그 다음의 일은 더이상 일어날 수 없을 것만큼 어려운 문제들을 풀어가고 있는 것이다. 나인의 설정을 퍼즐처럼 하나씩 풀어나갈수록 마지막회는 더 빨리 오는 것 같다. 과거를 바꾸게 되면서 형도 살리고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