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민정

(2)
내 연애의 모든 것, 정치물은 한물 갔나? 수목드라마 본방사수는 내 연애의 모든 것이다. 우선 신하균이 나온다는 것만으로 본방사수를 하게 되었다. 내용도 흥미롭다. 정치적 신념이 완전히 다른 두 국회의원의 러브 스토리이다. 로미오와 줄리엣을 방불케하는 그런 사랑말이다. 신하균이 맡은 김수영은 판사 출신의 엘리트이고, 대한국당 보수 진영이다. 이민정이 맡은 노민영은 녹색정의당의 진보 진영이다. 대한국당은 여당이고, 녹생정의당은 달랑 두 명의 의원이 전부이다. 이런 전혀 다른 색의 두 진영의 당에서 남녀간의 사랑이 싹튼다. 소화기로 얻어맞고, 룸싸롱에서 사고 친 두 남녀가 서로 끌리게 되는 러브스토리. 하지만 결과는 그렇게 좋지 않다. 현재 수목드라마의 꼴찌를 달리고 있고, 5%대의 시청률을 내고 있다. 아이리스2가 끝났으니 다음 주에는 시청률 반등..
빅과 추적자, 누가 빛이고 그림자인가? 월화드라마에도 격전이 시작되었다. 추적자가 지난 주에 시작되었고, 빅이 이번 주에 시작하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되었다. 선두는 여전히 빛과 그림자가 잡고 있지만, 빛과 그림자 역시 초반 시청률이 매우 낮았다가 경쟁 드라마들이 끝나고 나서 시청률이 급성장했다는 점을 보았을 때 한자릿수 시청률이라고 희망을 놓칠 수 없다. 월화드라마인 빅과 추적자는 명품 배우와 스타 배우의 격돌이라는 재미있는 대결구도가 있다. 홍자매가 쓴 빅과 김종학 프로덕션의 추적자는 서로 다른 장르의 드라마이지만, 그 둘만의 매력에 대해서 한번 비교해보도록 하겠다. 1. 스토리 빅의 스토리는 고등학생과 성인의 영혼이 바뀐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 둘의 영혼의 가운데에는 여자 선생님이 하나 있다. 길다란역을 맡은 이민정은 공유와 호흡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