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2

아쉽게 끝나버린 스타일

스타일이 결국 끝나버렸다. 이렇게 허무하게 끝나버릴 줄은 몰랐다. 16부작이기에 너무 많은 것을 담을 수는 없었겠지만, 스타일을 재미있게 보던 시청자로서는 매우 아쉽게만 느껴진다. 나름 훈훈하게 마무리를 짓긴 했지만, 중간 과정이 많이 생략됨으로 메시지를 충분히 전하지 못한체 붕 떠버린 느낌이 들었다. '엣지있는'이란 말을 유행시킨 스타일이지만, 결국 스타일은 엣지 없이 끝나버리고 만 것이다. 스타일이 엣지 없었던 이유는 바로 스타일이 김혜수의 스타일이 되었기 때문이다. 스타일은 김혜수가 없었다면 지금의 인기를 얻을 수 없었을 것이다. 김혜수가 스타일을 살렸고, 스타일이 김혜수를 완성시켰다. 하지만 그로 인해 다른 캐릭터들이 너무 이상하게 그려져버렸다. 원작에서 주인공인 이서정은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가..

TV리뷰/드라마 2009.09.21 (6)

스타일에 실린 티스토리

스타일을 보다가 깜놀했다. 어디선가 많이 본 관리자 모드가 나왔기 때문이다. 그건 바로 티스토리였다!! 스타일한 티스토리 새관리자 모드가 스타일에 나온 것이다. 얼마나 반갑던지 한눈에 알아보았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보는 관리자 모드이다보니 잠시 스치는 장면임에도 단박에 알아차렸다. 스타일에 티스토리가 나온 연유는 이러하다. 편집일이 다가오자 팀장이 팀원들을 모두 모아 놓고 이번에 글을 잘 못쓰면 물갈이를 한다고 엄포를 놓았고, 이에 불안감을 느낀 선배들은 이서정에게 모든 화살을 돌리기로 담합을 한다. 그리고 이서정이 써 놓은 완성되지 않은 기사를 몰래 티스토리 블로그에 올린 것이다. 스타일에서 제일 큰 광고주이자 디자이너인 홍진욱에 대한 기사를 안 좋게 내보낸 것이다. 이 기사를 밤에 몰래 올렸는데 그 ..

TV리뷰/드라마 2009.08.3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