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의 한계, 유재석

유재석. 이 한마디로 버라이어티의 흥행은 보장된다. 그의 이미지는 이미 무한재석교를 만들 정도로 맹신을 하는 종교에 가깝다. 유재석이 나오기만 하면 사람들은 우선 웃을 준비를 하고 있고, 웬만하면 그가 하는 개그가 재미없어도 재미있게 느껴질 정도이다. 수년간 보여준 겸손하고 성실하고, 남을 잘 배려하는 그의 이미지가 사람들의 마음 문을 열어놓은 것이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SBS 예능 프로그램에만 나가면 유재석의 빛을 발하지 못한다. 유재석 때문에 프로그램을 보던 사람도 패떴과 런닝맨의 식상함에 다른 프로그램을 보게 된다. 왜 유독 SBS는 유재석을 살리지 못할까? 최고의 말을 가지고 두는 수마다 악수를 두는 SBS. 이번에도 역시 런닝맨으로 죽을 쑤고 있다.

런닝맨이 처음보다 많이 자리를 잡은 것 같다. 대결 구도도 어느 정도 갖추었고, 게리의 포토신은 런닝맨이 추구해야 할 방향일 것이다. 하지만 런닝맨이 가장 못하고 있는 것이 바로 유재석의 활용이다. 유재석의 장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그저 유재석만 쓰면 예능이 재미있어지겠지 하는 생각이 결국 참패를 만드는 것 같다.

콤비 플레이


그렇다면 유재석의 장점은 무엇일까? 유재석은 콤비가 필요하다. 무한도전과 해피투게더에서는 박명수가 있고, X맨에서는 강호동이 있었다. 놀러와에는 김원희가 있다. 패떴에도 이효리가 있었지만, 패떴 후반부에는 이 묘미를 잘 살리지 못했다. 유재석에게만 의지하는 방송은 유재석도 감당하지 못한다. 유재석의 장점 중 하나인 배려심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콤비를 통해서 유재석은 자신의 배려심을 개그로 만드는데, 다들 유재석이 개그를 만들어주기만 기다리니 유재석 역시 책임감으로 인해 부담감이 생길 것이고, 자신의 장점을 살릴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런닝맨에서 유재석의 콤비가 될 수 있는 유일한 멤버는 하하이다. 무한도전 멤버이기도 하고, 유재석을 가장 잘 이해하는 멤버인데, 자꾸 하하는 이광수와 붙여놓는다. 이광수의 머리 끄댕이를 잡아 채는 모습은 정말 보기 안좋다. 어떤 의도인지는 알 것 같다. 키다리와 난장이같은 서로 상반된 신체 조건을 가지고 콤비 캐릭터를 만들려는 것이겠지만, 너무 존재감이 약하다.

하하가 유재석과 콤비가 되기 위해서는 무한재석교를 버려야 한다. 대신 하하가 잘하는 유재석의 배신을 때리는 역할을 감당해주어야 한다. 유재석에게 투덜되고, 놀리고 골탕먹일 수 있는 유일한 멤버이기도 하다. 무한재석교로 이미지를 굳혔다면 이제는 배신재석교로 혹은 놀림재석교로 이미지를 바꿀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한 것이다.

유재석과 송지효를 국민남매로 하려는 의도도 보이지만, 송지효는 이효리를 대신할 수도 없고, 이효리도 유재석과의 콤비로 인한 시너지를 끝까지 이끌고 가지 못했다. 서로 맞지 않는 콤비들이 결국 런닝맨이 가진 리소스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 같다.

런닝맨의 한계, 유재석

런닝맨의 기획 의도는 참신하다. 한국의 명소들을 찾아다니며 그곳에서 게임을 진행하여 미션을 하면서 얻은 결과물로 건물을 탈출하는 시도는 게임의 재미도 있고, 명소를 구석 구석 소개해준다는 명분도 있다. 스케일도 크고, 예상치 못한 다양한 상황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하지만 반복된다는 문제가 있다. 레퍼토리가 똑같아 져서 식상해지는 것이다. 시청자들은 런닝맨이 계속 진행될수록 어떻게 다음 상황이 만들어질지 예측할 수 있게 되고 그렇게되면 재미도 반감되게 된다.

이런 식상함을 없에줄 수 있는 것은 캐릭터를 확실하게 만들어주고, 제작진과 짜고 쳤다는 느낌을 받을 수 없는 장치를 마련해두어야 한다.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1박 2일의 경우도 매번 같은 패턴을 유지하지만, 개성있는 각각의 캐릭터와 복불복으로 인해 몇년동안 인기를 유지해오고 있다. 그렇기에 런닝맨의 한계는 유재석에 있다고 생각한다. 유재석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각각의 캐릭터가 살지 못하고 있고, 키포인트인 유재석 캐릭터의 부재는 결국 런닝맨의 식상함으로 다가오게 되는 것 같다.

런닝맨의 돌파구, 유재석

이는 거꾸로 이야기하면 유재석이 답이 될 수 있다는 것이기도 하다. 물론 우선 기획이 승패를 좌우하겠지만, 유재석의 장점을 제대로 파악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게 캐릭터를 구성해준다면 런닝맨이 패떴 초창기의 놀라운 시청률을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런닝맨이 얼마나 달리게 될 지 기대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라이언 2010.08.13 10:51 신고

    글쎄요? 유재석에게 콤비 플레이를 할 사람이 없는게 문제가 아니라, 런닝맨 포멧 자체에 답이 없다는게 문제가 아닐련지 싶네요.
    저 포멧에서 유재석이 강호동과 함께 해도 초반에는 반짝 재미는 줄 수 있겠지만 얼마 못가 폐지될 겁니다. 하루종일 게임만 하는데 무슨 재미를 줄까요? 차라리 어떠한 주제를 가지고 토크만 하는게 나을 것 같네요.

    저는 참 궁금한게. 블로거 님을 비롯해 사람들이 런닝맨의 시청률 저조를 왜 포멧에 문제를 두지 않고, 유재석과 함께 할 파트너의 부재에 문제를 두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 BlogIcon 이종범 2010.08.13 11:01 신고

      안녕하세요, 라이언님 ^^
      말씀해 주신데에 공감합니다.
      포맷도 포맷이지만, 아직 이 포맷에 적응을 하지 못하고 있는 캐릭터들도 문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캐릭터가 형성되어야 포맷도 자리를 잡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 각자 생각하는 바가 다르지만,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보고 싶은 마음은 동일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 스토커 2010.08.13 16:31 신고

    이아저씨정말웃긴아저씨네 참패라니요 이제 초반입니다 시청률로 유재석이 한계니뭐니 떠드지마세요 아무리흥행보증수표인배우들도 드라마나 영화 작품하나잘못선택하면 시청률저조하기마련이죠 그게 배우탓입니까?
    하긴 이종범님도 포멧자체는생각지도않고 파트너부재로 유재석탓으로 돌리는거보니 한심그자체이네요
    이런글은 저장해놓고 혼자보시죠 혼자 생각이 마치 다른사람들생각인것처럼 하지않았으면좋겠네요
    그리고 프로그램에비판만하시마시고 본인이 직접 대박프로그램만들어보시는게 어떠세요 ㅉㅉ

    • BlogIcon 이종범 2010.08.13 17:00 신고

      ^^ 예, 그런데 유재석씨 탓이 아니라 유재석씨의 장점을 활용하지 못하는 런닝맨에 대한 지적입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BlogIcon muldorn 2010.08.15 15:51 신고

      영어권의 사는지?
      [런닝맨의 한계, 유재석]이라고 써있는데
      [유재석의 한계, 런닝맨]으로 보이시나?
      물론 이것을 '런닝맨의 한계는 유재석이다'라고 해석할 수도 있지만
      저는 '런닝맨의 한계와 유재석'이라고 읽고
      런닝맨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것은 유재석을 잘 활용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는데 말이죠.

      검은 건 글이요 흰것은 백그라운드로다
      글 좀 읽고 태클을 걸던지하세요.
      이종범님이 이쪽 분야에선 최고신데
      님이 생각한 것 같이 글 쓸 것 같습니까?

      딱봐도 런닝맨 포맷, 출연진간의 조화 문제
      제작진의 안일한 발상들을 비판하고 있구만

    • BlogIcon 이종범 2010.08.15 21:11 신고

      ^^ 감사합니다. muldorn님~ 행복한 한 주 시작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