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웨딩카타고 멋지게 결혼하는 방법! 결혼하기 전에 고민해야 할 것들이 정말 많다. 그 중에 하나가 웨딩카일 것이다. 내가 꿈꾸던 최고의 웨딩카는 리무진이었다. 그리고 결혼식날 리무진을 타고 인천공항으로 갔다. 와우~! 하지만 웨딩카를 구하는데에도 많은 고민이 있었다. 신혼여행을 떠나는데는 세가지 방법이 있다. 1.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2. 지인의 차를 빌려 친구에게 장식 및 운전을 부탁한다. 3. 렌트카를 이용한다. 1번은 저렴하고,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고, 2번은 친구와의 우정을 확인할 수 있고, 추억을 만들 수 있다. 3번은 가격은 좀 나가지만 편하게 갈 수 있고, 친구에게 부탁해야 하는 부담도 줄일 수 있다. 게다가 멋지게 김기사~ 를 외치며 갈 수도 있다. 렌트카를 이용할 경우 좋은 점은 우선 웨딩카 렌트시 기사와 톨..
해피투게더, 장수의 비결은? 쟁반노래방으로 시작한 해피투게더. 어느덧 시즌3도 자리가 잡혔다. 신동엽과 이효리의 쟁반노래방은 실제 노래방에 쟁반을 올려놓은 곳이 나올 정도로 인기가 있었고, 시즌 2의 해피투게더 프렌즈는 "반갑다, 친구야"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었다. 그리고 시즌3의 도전, 암기송은 현재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유재석, 박명수 콤비를 무한도전 외에서 볼 수 있는 유일한 프로그램이다. 해피투게더 프렌즈 막바지에 이젠 좀 질린다~ 싶을 적절한 타이밍에 과감히 내리고, 새로운 시도로 시즌3을 내놓음으로 그 명성이 지속되고 있다. 요즘 도전, 암기송은 정말 재미있다. 유일한 여자 MC신봉선을 비롯 게스트들도 지상렬, 김구라, 박미선등 지원을 확실히 해주고 있다. 박명수를 웃겨라를 통해 박미선이 제2의 전성기를 갖을 수 있..
재미있는 총싸움 게임 역시 게임은 총싸움 게임이 최고인 것 같다. 1인칭 시점의 총 싸움은 특히 긴장감과 스릴감을 더욱 느끼게 해준다. 요즘 지하철에서 광고를 볼 수 있는 워록을 해 보았다. 넥슨에서 나온 새로운 FPS게임 인데, 저사양 PC에서도 게임이 쉽게 된다더니 내 컴퓨터에서도 잘 굴러갔다. (내 컴퓨터는 4년전에 비싼 돈 주고 산 HP브랜드 컴퓨터...ㅠㅜ 업그레이드도 못함 OTL) 워록사양은 펜티엄 3이면 충분하다. 아래는 워록사양의 자세한 사항이다. 우선 넥슨 홈페이지에가서 (http://warrock.nexon.com) 다운로드를 받아보았다. 게임을 다운로드 하고 실행을 하면 바로 시작을 할 수 있다. 조작법은 아래와 같다. 게임의 방에 들어가면 여러 게임방이 마련되어 있고, 참여 가능한 곳을 클릭하여 게임에 ..
남자도 화장발? 모르고 바르면 화장독! 남성패션잡지를 2개 구독하고 있다. 요즘 보면 남자들도 화장을 해야 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그리고 실제로 화장을 하는 남자들이 많다. 하긴 나도 외출시 BB크림정도는 발라주니 시대의 흐름에 한 몫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남자가 화장을? 뭐 세삼스럽겠냐만, 이제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같이 보인다. 이렇게 남자들이 가꾸는 것을 그루밍이라 하나보다. 그루밍은 고양이들이 하는거 아닌가? 암튼 내가 화장품을 접하게 된 것은 경품을 하면서 부터이다. 경품? 한 때, 경품에 눈이 멀었던 시절이 있었다. 물론, 지금도 관심이 많다. 다만 게으름이 문제이다. 경품에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이 화장품이다. 그래서 처음 경품의 기쁨을 맛보게 된 것도 화장품이었다. 스킨, 로션 안발라도 탱탱하던 피부여서, 좀 발라주면 훨..
어학연수시 전자사전 고르는 방법 어학연수를 갈 때 가장 필요한 것이 전자사전일 것이다. 긴급한 상황에 유용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해 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공부할 때도 꼭 필요한 아이템이다. 나의 전자사전을 고르는 기준은 이렇다. 1. 작고, 가벼워야 한다. 우선 크거나 무거우면 휴대하기 불편하고, 언제 어디서나 빠르게 펼쳐 볼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정도의 크기면 딱 좋을 것 같다. 특히 가슴 포켓에 넣을 수 있을 정도라면 더 없이 좋다. 2. 버튼 감이 좋아야 한다. 도서관이나 공공장소에서 사용할 경우 "틱틱"거리는 소리가 난다면 매우 신경이 쓰일 것이다. 또한 수업시간에도 그러할 것이다. 그리고 우선 키감이 좋아야 단어도 더 찾고 싶고, 전자사전과 더 친해질 수 있을 것이다. 3. 오래가는 베터리정작 필..
미수다, 외국인 연예인 등용문? 미녀들의 수다. 처음엔 외국인 여자들이 한국말을 한다는게 신기하고, 외국 여자들은 한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을 하고 있을지에 대한 호기심에 보게 되었다. 그리고 미수다는 여러 인기스타들을 배출해 내었다. 에바를 비롯하여, 사오리, 루베이다, 자밀라까지... 한국말에 서투른 이유로 가끔씩 나오는 폭탄성 발언은 이슈화되기에 충분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그 인기에 힘입어 가끔 특집으로 미남들의 수다까지 하는 걸 보면 인기가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처음엔 진행이 매끄럽지 않아 남희석의 MC교체설까지 나돌았는데, 한국말을 잘 못하는 외국인들을 놓고 토크쇼 형식의 프로를 만들려니 어색하고 매끄럽지 않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것은 이해가 된다. 솔직히 소재의 독특성을 제외한다면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는 ..
'노홍철', 퀵마우스로 부활하라! 오늘 충격적인 소식을 접했다. 노홍철이 괴한에게 피습을 당해 귀까지 찢어지는 부상을 입어 입원 중이라는 소식이다. 방송에 자주 노홍철의 집이 노출되었기 때문인지, 집 앞에서 사고를 당했다고 한다. 몸도 몸이지만, 여린 마음이 다치지 않았을까 걱정된다. 빨리 쾌차하길 바란다. '노홍철'하면 우선 떠오르는 것이 퀵마우스이다. 꼭 2,3번씩 반복하는 말과 숨도 쉬지 않고 말하는 재담이 그의 트레이드 마크이다. 물론 요즘에는 이상한 눈빛의 "돌아이"로 더 많이 통하고 있긴 하다. 케이블 때만해도 이상한 패션에 산만함, 그리고 적응하기 힘든 말투 때문에 비호감이었다가, 야구 경기가 끝난 운동장에서 쓰레기를 줍던 모습이 급호감으로 바뀌면서 노홍철에 대해 관심이 가기 시작했었다. 이벤트용품 쇼핑몰, 홍철투어등 특이한..
대형교회, 어디까지 가나? 뉴스후에서 다룬 대형 교회 이야기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것이다. 이미 대중은 기독교에 대해 등을 돌렸다. 게시판의 글을 한 사람이 도배하는 건지, 여러 사람의 의견인지 모르겠지만, 댓글을 보면 기독교에 대한 사람들의 감정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그 감정은 대부분 기독교를 비하한 "개독교"라는 단어로 표현하고 있다. "교회"하면 20여년 전만해도 "가난"의 대명사격 정도되었다. 물론 당시에도 대형교회가 없었던 건 아니었지만, 기억에 의하면 대형교회들의 나오기 시작한 시점은 1990년대쯤이 아닌가 생각된다. 하지만 지금은 "교회"하면 "부의 중심" 혹은 "권력의 중심"으로 인식되고 있다. 신학대학교의 입학 커트라인에서도 변화를 엿볼 수 있다. 1990년대만해도 매우 낮았고, 듣기론 1960년대엔 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