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C에게서 느껴지는 달인의 포스! 허당 이승기, 귀여운 은초딩, 영원한 몽키 MC몽. 이들은 주말저녁 우리를 행복하게 해 주는 사람들이다. 1박 2일이 매회 쏠쏠한 재밋거리를 선보이며 인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가운데, 변함 없는 모습으로 형 노릇을 하고 있는 김C의 여유로움이 내 눈에 들어왔다. 김C 또한 1박2일에서는 '달인'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데, 이 별명은 얼마 전 이수근이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를 패러디하면서 즉석에서 붙여준 것이다. 정말 즉석에서 붙여진 것인지, 아니면 1박2일 팀의 아이디어 회의 끝에서 얻은 수확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 별명이 김C를 잘 대변하고 있음은 틀림없다. 1박 2일에서 김C가 보여주는 모습은 '여유'와 '따뜻함'이다. 다른 출연진들이 각자의 개성을 드러내면서 프로그램 속에서 자신들을 돋보..
은행 수수료 면제 통장 은행을 이용할 때 가장 큰 고민은 수수료이다. 시간이 지나거나, 타은행 이용시 붙는 수수료는 이만 저만 큰 구멍이 아닐 수 없다. 그래서 영업시간에 줄을 서서 기다리더라도, 몇백원의 수수료를 아끼기 위해 ATM기로 달려간다. 혹시나 은행이 없는 지역에서 현금을 찾아야 할 경우는 정말 눈물을 머금고 천원이 넘는 현금인출기에서 인출을 할 수 밖에 없다. 돈 아끼려고 은행에 넣어놓았는데 되려 돈이 자꾸 마이너스가 된다. SC제일은행에서는 수수료가 면제되는 필수 통장을 선보였다. e-클릭통장과 퍼스트주거래통장이라는 것인데 e-클릭통장의 경우엔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당행내송금수수료, 자기앞수표수수료, 납주자자동이체수수료, ATM기 마감 후 현금 인출 및 당행이체수수료등이 면제이다. 퍼스트주거래통장의 경우는 매월..
스포츠 정신, 땀의 순수함 일하지 않은 자는 먹지도 말라는 이야기가 있다. 땀을 흘린 노동의 댓가는 정당하다는 것이다. 물론 지금과 같은 정보화시대에는 꼭 노동의 댓가가 땀이 아닐 수 있지만, 책상앞에 앉아 머리를 쥐어짜는 땀도 노동의 댓가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지금에도 가장 정직한 땀방울이 있으니 바로 스포츠일 것이다. 땀을 흘리며, 열정과 최선으로 몸을 부딪혀가며 플레이한 사람들과는 금세 친해지는 이유는 아마도 서로에게 신뢰와 순수함으로 이어주는 땀방울이 아닐까 싶다. E-sports가 한때 선풍적인 인기를 몰고 올 뻔했다. 하지만 위닝과 피파로 서로의 신뢰를 쌓을 수는 없다. 가장 정직하고 순수한 땀방울은 열정을 다해 움직일 때 나오는 땀일 것이다. 우리가 야구와 축구에 열광하는 이유도 그들의 땀방울의 결과이고, 그것의 순..
'체인지'에 대한 의문점? 하루 동안 특수분장으로 스타가 아닌 다른 사람이 되어 겪게 되는 체험기를 그린 '체인지'가 방송 4회 만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4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일본 모 프로와 비슷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특히 손호영편에서는 왠지 모를 어색함과 억지스러움도 느껴졌다. 또한 정준하가 너무 빨리 알아차려버려 재미가 반감되기도 하였다. 새로 시작하면서 크게 주목을 받아서 부담감이 커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남자를 여자로 바꾼다는 것 자체가 다소 무리가 있었다. 획기적인 발상이긴 하지만, 30여 년간 남자로 살아온 가수에게 갑자기 여자 연기를 맡긴다는 건 어색할 수 밖에 없다. 꽃미남이라 약간 여성스럽게 생긴 부분도 있긴 하지만, 여지 것 체인지를 통해 보여진 ..
내가 만드는 음악, 튠어라운드 음악를 들으며 흥얼 흥얼 거리다보면 나도 모르게 내 맘대로 작사, 작곡을 하면서 부르고 있는 내 자신을 보게 된다. 가끔은 나만의 노래를 만들어 상상속의 가수가 되어보기도 한다. 하지만 그때 뿐, 다시 부르려하면 영~ 생각이 나지 않는다. 작곡을 해보고 싶어 작곡 프로그램을 다운받아보지만, 어렵기만하고, 만들어봐도 멜로디만이 고작이다. 그런 고민을 안 것인지 튠어라운드라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원하는 악기의 코드블럭을 넣기만 하면 그럴듯한 음악이 완성되는 튠어라운드는 직관적이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스타일로 블로그에도 코드만 입력하면 쉽게 입력이 가능하다. 쓸데업는 잡담에도 사이드바와 아래에 튠어라운드를 붙여보았다. 아래 있는 플레이어에는 내가 만든 곡을, 사이드바의 BGM 플레이어에는 추천곡을 넣어보았다...
'1박 2일', 훈훈한 감동으로 상승세?! #1. 깃발을 바다에 가까이 꽂고 오는 게임을 하다가 이승기와 이수근은 겨울바다에 빠지게 된다. 온몸이 흠뻑 젖은 이승기에겐 사람들이 몰려들어 점퍼와 수건으로 그의 몸을 덮어주지만, 이수근에겐 아무도 관심이 없다. 그러자 김C가 이수근에게 다가가 수건을 덮어준다. #2. 은초딩 은지원은 자신에게 소심하다고 말한 김C의 자존심을 건드린다. 은초딩은 일부러 김C만 바다에 빠뜨리려고 허세를 부렸지만, 꾀를 부리다가 파도가 갑자기 몰아쳐서 신발을 적시게 되고, 확 김에 바다로 뛰어든다. 이를 본 김C는 혼자 들어가는 동생을 위해 같이 바다에 뛰어든다. #3. 강호동은 바다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는 김C를 구하기 위해 겨울바다로 뛰어든다. 물론 그것은 혼자 겨울바다에 빠지기 억울했던 김C가 강호동과 MC몽을 바다로..
박명수, 거친 캐릭터 이제 그만! 얼마 전, 노홍철이 정신이상자에게 집 앞에서 폭행을 당한 일이 있었다. 참 안타깝고, 속상한 일이었다. 근데 8일 방영된 무한도전의 무한뉴스에서 박명수는 노홍철의 농담 한마디에 "너는 더 맞아야 돼!" 라고 호통 개그를 하였다. 상황적으로는 박명수가 진심으로 사과하고, 실수했음을 인정했지만, 이미 나온 말은 거둘 수 없었다. 노홍철은 오히려 '남부럽지 않게 맞았다'며 아무렇지 않은 듯 특유의 긍정적 생각으로 그 개그를 받아주었다. 하지만 노홍철에겐 그 이야기는 다시는 하고 싶지 않고, 생각하기도 싫은 무섭고 겁나는 일들일 것이다. 아직 상처가 다 아물지도 않았을 텐데 말이다. 언제부턴가 욕설과 비판, 신경질의 호통개그라는 것이 대두되기 시작했다. 이경규, 김구라, 박명수등이 이런 호통개그로 인기를 얻었다..
색다른 느낌의 몰래카메라, ‘체인지’ 얼마 전 이효리의 눈물이 인기검색어에 오른 적이 있다. 이유인즉은 최근 새롭게 시작한 체인지에서 이효리가 특수분장으로 뚱뚱녀가 되어 시민들 가운데로 나가 이효리에 대한 평가를 들었는데, 냉혹한 시민들의 평가에 마음이 상하여 울게 된 것이다. 일요일이 좋다의 한 프로그램인 체인지는 김동수 PD로 변신한 강인과 아랍사람 압둘라로 변신한 노홍철, 그리고 이번에 선보여질 여장 손호영등 MC들을 중심으로 다른 사람으로 변하여 여러 사람들을 속이기도 하고,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으로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는 내내 매우 흥미로웠다. 특수분장을 하고 다른 사람이 되어본다는 것 만으로 여러 가지를 체험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을 제 3자의 입장에서 볼 수도 있고, 외모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