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남이시네요

히어로, 관심받지 못하는 이유 히어로가 야심차게 시작했지만, 저조한 시청률로 예상만큼의 인기를 끌고 있지는 못하고 있다. 이준기 팬들이 들으면 섭섭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관심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남들이 다 아이리스를 볼 때 난 이미 책으로 다 봤기 때문에 재방송으로 보고 히어로를 본방사수하였다. 그리곤 오늘 결국 히어로를 보다가 다시 아이리스로 채널을 돌려버리게 되었다.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도 보고 싶긴 했지만, 광화문 신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아이리스를 선택하게 된 것이다. 그러고보면 아이리스는 참 마케팅을 잘 한다는 생각이 든다. 서울 한복판에서 12시간동안 차를 통제한 체 수많은 사람들 속에서 총격전을 펼치고 그 촬영 자체가 많은 사람들에게 입소문이 나게 끔 함으로 궁금증을 유발했으니 말이다. 실제로.. 더보기
히어로, 아이리스를 뛰어넘지 못하는 이유 히어로가 시작되었다. 역시 이준기를 필두로 한 드라마였다. 원래 출연하기로 한 김민정이 나왔다면 좀 더 탄탄했을 지도 몰랐을 것 같은 히어로는 윤소이의 평범함으로 이준기만 돋보이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이것은 히어로의 가장 큰 단점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시청률은 아이리스가 34%가 넘는 반면, 10%의 미남이시네요 보다 못한 5%대가 나왔다. 시작이 이 정도면 아이리스를 잡기는 힘들고, 미남이시네요와 2위 쟁탈전을 벌어야 할텐데, 미남이시네요는 아이리스의 마케팅에서 밀렸을 분 스토리나 연기등은 매우 탄탄한 드라마이기에 쉽지 않은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생각된다. 히어로를 본 소감은 "평범함" 그 자체였다. 아이리스가 너무도 독특해서 더 평범하게 느껴질 지도 모르지만, 3류 잡지사 기자가 신문사를 차려서.. 더보기
아이리스, 수목드라마의 복병 아이리스.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복병이었다. 아이리스는 오래전부터 기다리던 작품인데, 어느덧 10월 14일부터 수목드라마로 방영이 된다고 한다. 현재 수목드라마는 불모지이다. 태양을 삼켜라가 쓸쓸히 퇴장하고, 아부해도 이렇다할 이슈를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또한 맨땅의 해딩도 그야말로 맨땅에 해딩만 하고 있다. 하지만 태삼이 끝나고 미남이네요가 시작된다. 장근석이 나오는 F4 분위기의 이 드라마는 다시 한번 꽃남(드라마가 아닌) 열풍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캐릭터의 설정 자체가 독특하고 개성이 있기에 충분히 많은 관심을 받을만 하다 . 그런데 이에 대한 복병이 나타났다. 그건 바로 아이리스다. 이병헌, 김태희, 김승우, 정준호, 그리고 탑까지.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초호화 캐스팅이다. 10대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