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킨

직장의 신, 무한도전의 정과장을 말하다. 직장의 신은 직장인들의 애환을 잘 담아내고 있다. 현실보다 더 다가오는 애피소드들은 직장의 신만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어제의 애피소드는 권고사직을 당할 위기에 처해있는 만년과장인 고과장을 살리기 위한 애피소드였다. 회사의 매출이 안좋아지자 마케팅영업부에서 한명을 정리해고 시키기로 했으며 인사고과 점수가 낮은 고과장이 권고사직 리스트에 오른 것이다. 입사동기인 황부장과 고과장은 같이 입사를 했지만 한명은 만년과장으로 한명은 부장이 되었다. 만년과장인 고과장은 여러모로 무능력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이는 곧 정리해고의 대상이 되었다. 일반 사원의 3배의 월급을 받는 과장 자리이니 과장을 한명 해고시키면 3명의 신입을 받을 수 있기에 고과장의 권고사직은 회사에서 일반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다. 아래 박스를.. 더보기
이승기의 비어치킨, 고집의 결과 이승기가 곤혹을 치르고 있다. 패떴 참돔 사건에 이어 1박 2일도 논란에 휩쌓였다. 사건의 시작은 이러하다. 운이 좋았던 1박 2일은 멤버를 업고 달리는 복불복을 시작했고, 김C와 강호동의 협동으로 11초에 완주함으로 귀한 5만원의 용돈을 얻게 된다. 워낙 용돈에 인색한 1박 2일이기에 5만원이면 호사를 누릴 수 있는 금액이다. 그리고 5만원을 가지고 음식을 사러 슈퍼에 갔는데, 거기서 이승기는 비어치킨이라는 요리를 하기 위해 한마리에 6천원이나 하는 닭과 맥주 그리고 바젤까지 찾기에 이르렀다. 김C와 이수근가 만류했지만, 끝까지 고집을 피워서 사고야 만 이승기는 (예고에서 잠시 본 바로는) 다음 주에 비어치킨에 도전하게 되지만, 결국 실패하게 되고 마는 것 같다. 이승기의 고집 문제는 이승기의 고집에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