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 편리함에 패션을 더하다.



음악이나 좀 들어볼까? 하고 이어폰을 꺼내려면 우선 엉켜 있는 이어폰 줄 사이에 끼어 있는 여러 잡동사니들을 빼내고, 하나씩 줄을 풀어가며 인내를 배우고 난 후 귀에 이어폰을 장착할 수 있다. 그런데 이어폰 줄의 처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고 고민이다. 옷 밖으로 뺄 것인지, 아니면 옷 안으로 넣을 것인지, 줄이 너무 길면 덜렁 덜렁 거려서 걸을 때마다 줄이 춤을 추게 된다. 그렇다고 수업 시간에 선생님 몰래 옷 안으로 선을 넣어 턱과 귀의 중감 쯤을 손으로 괴고 고민하는 듯한 포즈를 취하며 몰래 음악을 듣던 그 시절처럼 선을 옷 안에 넣기는 좀 촌스럽기도 하다. 


그럴 때 필요한 것. 요즘은 선없는 wireless가 유행이듯 블루투스 이어폰이 필요하다. 목걸이 형태의 블루투스 이어폰도 있지만, 착용해본 결과 목이 불편하다. 손가락에 결혼 반지 끼는 것도 귀찮아서 안하는데 ^^;; 두꺼운 목걸이까지 걸고 다니기는 조금은 불편하다. 더군다나 패션에도 잘 안어울린다. 이 모든 것을 해결해줄 수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이 나타났으니 바로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헤드셋. 어떤 기능과 어떤 모양을 하고 있는지 소개 한번 해 보겠다. 




박스의 모습이다. 돌비 사운드에 프리미엄 사운드라고 하니 기대가 되지만, 뭔가 너무 없어보이기도 한다. 목걸이 형태의 블루투스 이어폰이나 헤드셋들을 봐 와서 그런지 저 줄 하나가 달랑이란 말인가 하는 의문도 들었다. 





3개 세트의 이어링과 4개 세트의 이어젤, 1개의 암밴드와 1개의 핏클립, USB케이블과 가이드 종이가 들어 있다고 한다. 스포츠 ROX인만큼 방진 방습까지 된다고 하니 오오~ 기대만발! 





박스를 열어보니 건강한(?) 여성분이 고혹적으로 쳐다보고 계신다. 그리고 전면으로 보이는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





박스 옆면에는 이어젤과 이어젤이 사이즈별로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안에 있는 내용물을 꺼내보니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과 악세사리 박스로 구분되어 있었다. 




악세사리 박스 안에는 이어젤과 이어링, 메뉴얼과 USB 케이블, Jabra 앱 다운로드 QR코드와 앱의 UNLOCK을 풀 수 있는 코드가 같이 있다. Jabra 이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만을 위한 전용 앱이 따로 있는데 이 앱은 코드가 있어야 사용할 수 있고, 구매한 사람에 한해서만 사용할 수 있는 특화된 앱이다. 뭔가 나만의 앱이 생긴 듯한 특별한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 




스포츠 ROX인만큼 암밴드도 같이 들어 있었다. 스마트폰이나 MP3기기를 넣고 운동을 하면 좋을 것 같다. 헬스장에서 런닝머신 할 때는 앞에다가 그냥 스마트폰을 놓고 블루투스 이어폰을 끼고 하면 되겠지만, 사이클이나 다른 운동기구를 할 때는 스마트폰을 딱히 넣을 공간이 없어서 난감했는데, 이젠 암밴드에 넣고 운동을 하면 문제 없을 것 같다. 이런 디테일한 배려까지!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다보면 메탈 느낌이 처음에는 무난해보이나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질리지 않고 멋스러워 보인다. 





뒷면에는 버튼이 있는데, 손의 감각으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만 모양이 잡혀 있다. 버튼도 심플하게 3개로 이루어져 있는데, 위에는 + 버튼이 아래는 - 버튼이 중간에는 0버튼이 있다. 이 3개의 버튼으로 모든 조작이 가능하다. 가운데 버튼을 길게 누르면 전원 on/off가 되고 짧게 누르면 음악 플레이/ 일시정지가 된다. 전화가 왔을 때는 전화 받기와 끊기 버튼이 되고, 전화가 걸려 왔을 때 더블클릭하면 통화 거부도 할 수 있다. 볼륨 조절은 짧게 눌러주면 +/-가 되고, +와 -버튼을 동시에 눌러주면 음소거가 된다. 또한 길게 누르면 트랙 이동이 된다. 




메탈 느낌을 주는 커버는 은은하면서 모든 곳이 잘 어울리고 질리지 않는 느낌을 주기도 하지만, 여러 기능들을 숨기고 있다. 





첫번째로는 바로 파워 세미빙 마그넷 기능! 커버에는 자석이 들어 있어서 서로 붙게 된다. 이는 대기모드로 바로 가져가주기도 한다. 후면이 서로 붙어 있으면 자동으로 OFF가 되고, 떨어지면 다시 ON이 되는 스마트한 기능이다. 잠시 사용하지 않을 때는 이렇게 붙여 놓고 보관해 놓으면 다음에 바로 떼어내기면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의외로 자성이 강하여 일정 힘을 가해야 떨어지며 덕분에 보관할 때도 선이 엉키지 않게 잘 보관할 수 있다. 




두번째는 후면을 살짝 들면 안에 충전 단자가 숨겨져 있다. 와우!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를 보면 불필요한 것은 최소화하여 스포츠를 즐길 때 불편함을 느끼지 않게 하려는 배려가 돋보였다. 충전 단자 또한 요즘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표준 단자인 마이크로 5핀이다. 





스마트폰이 있다면 누구나 하나씩은 있는 충전기로 충전을 하면 되기에 따로 충전기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최대 통화 시간은 5.5시간이며, 최대 대기시간은 8일이다. 충전시간은 2.5시간으로 굉장히 빠른 편이다. 




크기는 높이가 16.5mm, 폭이 20mm, 길이가 16mm이고 무게는 19g밖에 나가지 않아서 무게감을 거의 느끼지 못한다. 





충전 중일 때는 빨간색 불이 들어오고, 페이링을 찾을 때는 파란색으로 된다. 충전이 다 되었을 땐 초록색 불이 들어온다. 




이어링도 들어 있는데, 심하게 뛰는 운동을 할 때 빠지지 않게 하기 위한 이어링이다. 평소에는 그다지 필요하지 않을 정도로 귀에 착화감이 매우 좋다. 




블루투스 4.0이 적용된 인이어 타입의 스테레오 블루투스 헤드셋. NFC로 페어링을 할 수도 있고, 블루투스로 페어링을 할 수도 있다. 온오프 때 영어로 어떤 여자분이 음성 안내도 해준다. ^^





기존에 블루투스 3.0보다 향상된 블루투스 4.0을 지원하며, HD급 사운드 데이터 전송도 가능한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




전용 앱을 통해서 재생목록 작성 및 탐색,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그래픽 이퀄라이저 조절 기능등 원하는 사운드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기능 또한 제공하고 있다.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을 요즘 계속 착용하고 다니는데, 우선 매우 가볍고 귀에 착 감기는 맛이 매우 좋다. 





목 뒤로 넘기게 되어 있기에 선이 지저분해 보이지도 않고 깔끔하게 보이며 블루투스 이어폰의 장점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마이크가 있는 쪽인 컨트롤 부분이 정확히 입 근처에 있어서 통화를 할 때도 선명한 음질로 통화를 즐길 수 있다. 





이젠 거추장스럽게 스마트폰에 줄을 치렁치렁하게 연결하여 다니지 말고,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로 깔끔하게 패션도 완성시켜주고, 편리함까지 더해주어 스마트한 블루투스 이어셋을 경험해보는건 어떨까? 


* 이 포스팅은 Jabra에서 Jabra Sport ROX 블루투스 이어폰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