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4, 답정너에 반전은 있을까?

노이즈마케팅으로 관심을 끄는 프로그램들이 있는데 쇼미더머니가 바로 그런 프로그램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논란을 좀 만들어야 주목을 받고, 서바이벌이기 때문에 긴장감을 극대화시킬 수 있기도 하다. 하지만 그것이 의도되었느냐 아니냐에 따라서 재미가 배가 되기도 하고, 반감되기도 하는 것 같다. 이번 쇼미더머니4 논란의 주범은 바로 아이돌이었다. 쇼미더머니3에서는 아이돌인 바비가 우승을 했고, 레퍼의 레전드라는 사람들이 나왔음에도 바비를 결국 인정하는 그림을 만들어내었다. 바비는 덕분에 실력있는 아이돌 랩퍼로서 인정받았고, 아이돌 래퍼들은 자신들을 알리기 위해, 그리고 인정받는 아이돌 레퍼가 되기 위해서 쇼미더머니4에 대거 참여하게 되었다. 하지만 아이돌은 대거 탈락하고 송민호만이 남는다. 그리고 점점 답정너가 되어가는 쇼미더머니는 송민호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변질되어 나가고 있다. 


답정너, 쇼미더머니







쇼미더머니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가장 기본은 원칙이 잘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다. 거의 레전드 프로그램이었던 나는 가수다도 김건모에 대해서 정해둔 원칙을 번복하는 바람에 쌀집 아저씨는 스스로 물러났고, 프로그램도 결국 망했다. 슈퍼스타K 역시 악마의 편집으로 유명했지만 시즌이 거듭될수록 정해놓은 각본대로 가는듯한 느낌이 들어서 이제는 시들해졌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목적은 새로운 인재를 발굴해 내겠다는 것에 있다. 하지만 올라갈 사람들을 미리 정해놓고 원칙을 번복해가며 진행이 된다면 띄워주기 프로그램 밖에 되지 않는다. 이미 결과가 정해져 있다면 과정은 흥미를 잃어버리게 된다. 반전 스릴러 영화에서 스포일러를 해버리면 김새버리듯 말이다. 





쇼미더머니는 기본적으로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르서의 고민이 없는 것 같다. 답정너가 되어버리고 마는 쇼미더머니는 프로듀서의 권력이 너무나 막강하게 만들어 두었기 때문이다. 서바이벌이라면 왜 누가 올라가고 떨어지는지에 대한 기준이 명확해야 한다. 그 기준을 명확하게 제시할 수 없는 예술적인 분야라면 최대한 기준을 쪼개서 다양한 기준을 만들어 시청자들이 납득을 할 수 있게 만들어주어야 한다. 문자투표, 프로듀서 투표, 판정단 투표등 투표를 받는 사람들도 다양하게 해야 하고, 랩, 퍼포먼스, 팀워크등 평가하는 기준도 다양하게 해야 올라간 사람에 대한 리스펙트가 생길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그냥 아무런 기준 없이 프로듀서가 "너 올라가" 하면 올라가는거다. 프로듀서들이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보니 심사도 번복한다. 블랙넛은 디스전에 원래 나올 수 없었는데 한해의 승리를 번복하면서 블랙넛이 올라오게 되었다. 한해를 택했던 이유가 불분명했고, 게다가 가사까지 잊어서 실수를 했는데도 완벽하게 한 블랙넛을 떨어뜨리고 난 후 여론이 거세지자 합리적인 선택을 한 것 마냥 변명을 늘어놓으며 블랙넛을 합격시키고 한해를 떨어뜨린다. 





가장 속시원하게 봤던 부분이 그런 버벌진트와 산이에게 랩으로 욕을 시원하게 한바가지 해준 블랙넛의 패기였지만, 그럼에도 디스전 이후 한명을 떨어뜨려야 하는 공연에서도 오디션에서 릴보이보다 잘 했던 지구인을 떨어뜨리고, 앤덥을 떨어뜨린다. 반면 오디션에서 실수하고 가사를 실수했던 릴보이와 송민호는 올라가게 되었다. 공연에서도 쇼미더머니의 룰은 이상하다. 여자들 잔뜩 불러놓고 투표를 돈으로 한다. 공연비를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이 이길 수 밖에 없다. 그럼 누가봐도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사람을 내세워야 한다. 그러니 지코와 팔로알토는 송민호를 내보낼 수 밖에 없고, 박재범과 로꼬는 그나마 인지도가 있는 릴보이를 내보낼 수 밖에 없었다. 지구인과 앤덥은 오디션에서 아무리 자신의 실력을 보여주고 성장된 모습을 보여주어도 어차피 떨어질 거였다. 


실력이 아닌 비주얼과 인지도가 인정을 받을 수 밖에 없게 만든 룰 자체가 에러인 것이다. 디스전을 펼치면서 평가하는 사람을 기존 출연했던 사람들 100명을 모아놓으면 당연히 아이돌에 대한 반감이 있기 때문에 아이돌이 속한 팀이 질 수 밖에 없다. 잘하건 못하건 답정너인 것이다. 블랙넛이 만든 슬로거인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라는 것은 이런 쇼미더머니의 신뢰할 수 없는 룰에 대한 반감을 표시한 것일거다. 다른 레퍼들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고, 송민호는 이에 대해 자신이 잘해도 본전, 못하면 아이돌이라는 표식이 따라다니기에 불편해할 수 밖에 없다. 


실력을 인정받고 싶은건 아이돌이건 아니건 모두가 똑같다. 아이돌은 그나마 인지도라도 있지, 다른 사람들은 모든 것을 하나씩 벽돌을 올리며 노력해야 하는 건데 룰 자체가 답을 미리 정해 놓고 토끼몰이 해가듯 결국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를 내놓을 수 밖에 없는 것은 시청자들을 우롱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Winner take all





쇼미더머니는 승자가 모든 것을 독차지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그 승자를 미리 정해둔다면 서바이벌의 재미가 반감될 것이다. 그것이 실력으로 정해진다면 누구도 반박하지 않을 것이다. 청춘FC 헝그리 일레븐에 박지성이 나와서 최정 엔트리에 선정된다면 그에 대해서 아무도 이의를 제기할 사람이 없을 것이다. 물론 그 오디션에 참가하는 것 자체가 반칙이긴 하겠지만 말이다. 


그런데 쇼미더머니는 소속사와 친분, 인지도가 그 기준이 되고 있다. 프로듀서가 속한 소속사는 어드벤티지를 받고, 연습생시절부터 친했던 사람이면 오디션 과정 중에도 특급대우를 받는다.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아이돌을 위해 평가하는 사람을 여자들로 가득채운 것도, 아이돌에게 감정이 있는 레퍼들을 모아두고 아이돌을 평가하라는 것도 모두 쇼미더머니가 기획의도에서 밝혔던 실력있는 레퍼들을 발굴하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 그냥 쇼미더소속사, 쇼미더친분, 쇼미더여자로 제목을 바꾸는 것이 낫지 않을까 싶다. 





외모가 뛰어나거나 인맥이 있거나 배경이 빵빵하거나 이런 사람들이 더 유리한 입지에 있는 모습은 너무나 지금의 우리 사회와 닮아있다. 오디션 프로그램이라면 이런 계급장 다 떼고 실력만으로 겨루어보자는 것이 아니었던가. 이미 답정너인 사회에서 빡빡한 세상인데 오디션 프로그램마저 이런 식으로 세상의 이치를 시청자들에게 알려주겠다는 것은 프로그램에 대한 흥미를 잃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밖에 없다. 


거칠게 말하고 거의 싸우기 일보 직전까지가고, 시스템 안에 있으면서 시스템을 벗어나고자 애쓰는 레퍼들의 그런 모습이 멋있고 좋아서 보던 쇼미더머니. 블랙넛처럼 앞에 어떻게 보면 상사나 다름없는 프로듀서들의 면상에서 랩으로 디스하는 모습이 통쾌 상쾌한 것이고, 리스펙트가 나올 수 있는 모습이지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는 냉혹한 비열해보이는 룰과 답이 정해진 연출은 좋은 재료를 가지고 요리를 망치는 요리사와 같은 모습같이 보여서 씁쓸하다.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BlogIcon 2015.08.20 23:50 신고

    죄송하지만 경연현장에는 남자분들도 많이있습니다. 그래서 블랙넛이 무대에나오면 남자들이 갓대웅하고 외치죠ㅋㅋ 종북빨갱이도 아니고 편파적으로 글쓰는거 ㄴㄴ.. 갔다온사람으로써 말하는거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