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일리안

(3)
데일리안 객원 기자 안녕하세요? TV익사이팅의 TV people입니다. 블로그를 시작한지 1년이 되었습니다. 취미로 시작한 블로그는 저에게 많은 기회와 가능성을 만들어주었습니다. 물론 그렇게 되기까지는 TV익사이팅를 즐겨 찾아주시는 독자 여러분들이 계시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제 인생은 블로그로 인해 더욱 익사이팅해지는 것 같습니다. 즐겁고 신나게 사는 것이 말처럼 쉽지 않은 것이지만, 블로그라는 것이 그런 삶을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많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데일리안의 객원기자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신문방송학과를 나온 것도 아니고, 언론에 대해 강의를 들어본 적도 없기에 기자라는 타이틀이 매우 과분합니다. 하지만 TV에 대한 저의 열정만은 누구보다 자신있기에 더욱 익사이팅한 글로서 여러분을 찾아뵈려 합니다. ..
주춤한 <에덴의 동쪽>…막판 스퍼트 가능할까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출발한 MBC 월화드라마 < 에덴의 동쪽 > 이 어느덧 후반부에 접어들었다. 당초 50부작으로 기획됐던 < 에덴의 동쪽 > 은 4회를 연장해 54회를 끝으로 막을 내릴 예정이다. 신태환 회장만 모르고 있는 출생의 비밀은 후반부에 본격적으로 다루게 된다. 비밀을 알게 될 신태환 회장의 반응과 각 캐릭터의 이해관계는 벌써부터 시청자들로 하여금 기대를 품게 한다. < 에덴의 동쪽 > 은 신태환 회장과 동욱의 관계, 동철과 명훈의 관계, 신태환 처벌여부 등 결말을 향할수록 더욱 흥미롭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자극적이고 황당한 스토리 ´막장 드라마 탄생?´ < 에덴의 동쪽 > 은 그 출발부터 범상치 않았다. MBC 는 제작보고회를 비롯해 여러 이벤트 및 홍보 활동에 공을 들였고, ..
이율배반적 드라마 선택…품질보다 자극? 최근 ‘막장 드라마’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로 TV 드라마를 놓고 논란이 뜨겁다. ‘막장 드라마’란 말 그대로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는 드라마를 말한다. 논란이 되고 있는 드라마들은 말도 안 되는 상황을 연출하고,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는 것은 물론 자극적인 면을 부각시킨다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연기자들마저 드라마에 녹아들지 못하면서 거센 비난을 받기도 한다. ‘발연기’(시청자들이 발로 하는 연기라고 비꼬아서 하는 말) 논란도 어쩌면 ‘막장 드라마’의 산물인지도 모른다. MBC 을 필두로 KBS , SBS 등 방송사나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시청자들의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몇 년간 급격한 발전을 거듭하며 ‘한류열풍’의 주역이 된 드라마가 집중포화를 받는 신세로 전락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