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인드

'해피선데이'와 '일요일이 좋다'의 차이 일요일의 고민은 남자의 자격을 보고 1박 2일을 볼 것이냐, 패밀리를 떴다를 보고 골드미스가 간다를 볼 것인가로 나뉠 것이다. 일밤은 현재 위기를 맞이했기 때문에 해피선데이와 일요일이 좋다의 경쟁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패밀리가 떴다를 보고 1박 2일을 보거나 남자의 자격을 보고 골드미스가 간다를 보기란 쉬운 선택이 아니다. 패떴이 끝나는 시간이 1박 2일이 어느 정도 시작한 다음이기 때문이다. 시간 차이로 인해 해피선데이 혹은 일요일이 좋다를 선택하여 볼 수 밖에 없다. 일요일이 좋다의 장점이라면 패밀리가 떴다에 게스트발로 초반 시청률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패떴을 보기 시작하면 어쩔 수 없이 골미다까지 이어져야 하는 경우가 많기에 유리한 점이 있다. 해피선데이의 장점은 1박 2일을 보기 위해.. 더보기
추성훈과 최홍만의 차이 추성훈과 최홍만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격투가라는 것과 또 하나는 가수라는 것일거다. 추성훈은 무릎팍도사 출연 후 무릎팍도사에서 "하나의 사랑"을 부른 후 바로 '2008연가' 라는 앨범을 낸다. 모델도 하고 싶고, 한국과 일본에 다리도 만들고 싶은 하고 싶은 일이 무척이나 많은 엉뚱하지만 귀여운 추성훈이 바로 앨범 작업에 들어가는 것을 보고 떠오른 한 사람이 있었다. 바로 최홍만이었다. 최홍만은 어렸을 적부터 가수가 되고 싶었다며 연예프로를 전전하다 가수로 데뷔하게 된다. 순수한 마음에서 데뷔하게 되지만 결과는 씁쓸하였다. 효도르에게도 지고 계속되는 패배에 더불어 가수 데뷔까지 시원찮은 모습이었고, 사람들의 반응도 "왜 저러지?"하는 반응이었다. 결국 격투가로서도, 가수로서도 두마리 토끼를 다 잡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