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자의 탄생

부자의 탄생,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다가온다. *이 포스트는 부자의 탄생 캠페인에 참여한 글입니다. 88만원 세대. 우리 후배들의 이야기이다. 얼마 전 대학 동아리 수련회에 다녀온 적이 있다. 가서 "나는 멘토다"라는 강의를 진행했었다. 많은 대학생들이 자신은 당연히 대기업에 취업을 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그 동아리 안에서도 그런데 수많은 대학생들이 다들 하나의 목표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 그 목표를 향한 돌진은 유치원 때부터, 아니 어린이집부터 시작된다. 부유함을 위한 전진. 그것은 부모들의 정보 싸움에서 시작하여 조련하듯 아이들을 조련하여 대학이란 목표를 향해 돌진시킨다. 대학에 들어오고 나서는 다시 대기업이라는 바늘구멍으로 들어가려 다들 애를 쓴다. 무엇을 위해 이들은 이토록 애를 쓰는 것일까? 막상 대기업에 들어가면 또 다시 치열한 경쟁이.. 더보기
거상 김만덕, 신이라 불리운 여성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의 경쟁 프로그램은 거상 김만덕이다. 천추태후의 출연진들이 대거 출연한 것으로 보아 천추태후와 마찬가지로 장기간동안 할 드라마인 것 같다. 시청률에 있어서는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에 비해 5~6%정도 낮은 상태이지만, 그 내용면에 있어서는 더 뛰어난 면을 보이고 있기에 주목된다.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가 98% 부족한 드라마라면, 거상 김만덕은 2% 부족한 드라마랄까? 장기간 레이스를 할 것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달리지 않는 것인지 몰입되는 요소가 적긴 했지만, 처음부터 벗어제끼는 것만 보여준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에 비하면 훨씬 나은 출발이 아니었나 싶다. 거상 김만덕이란 이름을 듣고 상도에서처럼 남자가 주인공인 줄 알았다. 하지만, 김만덕은 여성이었고, 조선 정조시대 때 이름이 전국적으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