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촛불

이명박과 김장훈의 차이 김장훈의 실신과 같은 날 일어난 촛불시위 과잉진압은 차마 눈뜨고 보지 못할만큼 암담하고 참혹했다. 주일에 일어난 2가지의 상반된 사건은 둘다 안타까움을 느꼈지만, 완전 반대의 의미였다. 김장훈은 서해안을 살리기 위해 공연을 하다가 실신을 하였고, 이명박은 촛불을 끄기위해 물대포와 곤봉으로 사람들을 실신시켰다. 공교롭게도 둘 다 기독교인이고, 또한 주일에 그런 사건들이 일어났다. 하나님은 이 두가지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실까? 그것은 오직 하나님만이 아실 일이지만, 성경의 말씀을 빗대어 생각해보았다. 아래는 바울이라는 사람이 데살로니가에 있는 교회에 보내는 옥중에서 쓴 서신이다. 내용은 데살로니가 교회를 칭찬하는 내용이다. 우리가 너희 모두로 말미암아 항상 하나님께 감사하며 기도할 때에 너희를 기억함은.. 더보기
무한도전, 거리로 나가라 무한도전에 대한 언론의 뭇매와 악플행렬이 계속되고 있다. 이유는 식상함이다. 비슷 비슷한 포멧으로 그게 그건 것 같은 내용이 그 원인이고, 최근들어 계속되는 무도 멤버들의 안좋은 소식들이 그 뒤를 잇는 원인일 것이다. 그래도 무한도전의 팬으로서 총대를 맨다면, 아직 그들이 태만해지거나 나태해지지 않았고, 오히려 더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사람들의 높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고, 너무 자기 가족 챙기기에 급급한 모습이 의리로 보여지기보다는 아집으로 보여지는 것이 문제인 것 같다. 가족적인 분위기 때문에 비판할 것을 비판하지 못하고 덮어주고 미화시키기에 급급하고 그것이 사람들이 무한도전을 외면하게 만든 또 하나의 원인이 아니었나 싶다. 하지만 김태호 피디의 신념과 마인드를 믿는다.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