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도망자 vs 대물, 여친구가 관건 제빵왕 김탁구가 50%가 넘는 놀라운 시청률을 올리며 마지막회를 해피엔딩으로 끝냈다. 기분 좋은 드라마로 남으며 아시아 11개국에 수출되는 기염을 토한 김탁구는 앞으로도 계속 회자되며 한류의 주역이 될 드라마가 아닌가 싶다. 운칠기삼이라고 제빵왕 김탁구는 운이 참 좋았다. 이제는 방송 3사가 공동으로 방영하기로 한 월드컵. 하지만 2010 월드컵은 유례를 찾기 힘든 단독 중계로 이루어졌다. 스포츠 채널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각종 스포츠 중계권을 독점해 둔 SBS는 스포츠에 올인한 것처럼 보였다. 그래서 월드컵 때 드라마는 홀대를 받았고, 월드컵 기간 내내 수목드라마였던 "나쁜남자"는 방영되지 못했다. '나쁜남자'를 보면 마지막에 조기종영을 한 듯 급하게 마무리 지어서 그렇지 굉장히 잘 만들었고, 몰.. 더보기
시작부터 후속이 기대되는 수목드라마 신데렐라 언니가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긴 하지만, 신데렐라 언니가 한회씩 지나갈 때마다 첫 기대에 못미치는 재미를 보여주고 있다. 요즘들어 리모콘을 들고 이리 저리 채널을 바꾸는 일이 더욱 많아지는 것 같은데 드라마 소강 상태가 아닌가 싶다. 추노가 너무 강렬해서 였을까? 아니면 파스타의 잔잔한 재미 때문에 그런 것일까... 기대했던 동이는 너무 늘어지고, 연기가 시트콤이다. 부자의 탄생은 제목만 그럴 듯한 유치찬란이고, 제중원은 너무 많은 스토리를 놓쳤다. 주말 드라마 역시 신불사의 어이없는 설정이 너무 어이없어 헛웃음이 나올 지경이고, 김만덕 역시 스토리가 늘어져 끝까지 보기가 힘들다. 수목드라마의 경쟁 역시 느슨하기 짝이 없다. 신데렐라 언니는 18%의 시청률을 올리고 있지만, 회가 거듭할수록 시.. 더보기
추노는 되고, 제중원은 안되고 왜? 월화드라마에서는 공부의 신이 최고의 시청률을 올리고 있고, 그 뒤를 이어 파스타가 선방하고 있다. 그리고 제중원은 슬슬 묻히기 시작하고 있다. 최고의 비용을 들은 제중원이 경쟁 프로그램에 비해 밀리고 있으니 참 안타까운 일인 듯 싶다. 게다가 제중원을 보면 내용도 참신하고 보면 굉장히 재미있는 이야기이기에 더욱 아쉽기만 하다. 반면 수목드라마에서는 당연 추노가 독주를 달리고 있다. 경쟁 프로그램이 도저히 따라올 수 없는 인기를 끌고 이슈를 만들어내고 있는 추노와 월화드라마에서 죽을 맛인 제중원의 공통점은 둘 다 사극이라는 점이다. 하나의 사극은 최고의 시청률을 올리고, 하나의 사극은 죽을 쓰고 있으니 사극이 대세가 아니라는 말은 틀린 듯 하다. 그 전에 선덕여왕이 기록적인 시청률을 올렸고, 추노가 그 뒤.. 더보기
트위터는 추노 열풍?! 아이폰의 보급으로 트위터가 더욱 활성화되고 있다. 트위터는 140자로 글을 쓰는 마이크로블로그이다. 국내에는 미투데이가 있지만, 전세계적으로 트위터를 사용하고, 그 영향력은 무시무시할 정도로 강하다. 언어의 장벽으로 인해 트위터는 국내에서 미진한 발전을 하다가 아이폰의 보급과 함께 급격한 발전을 보이고 있다. 요즘은 방송을 보면서 트위터를 같이 보는데 재미가 들렸다.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다양한 의견들이 새로운 컨텐츠를 만들어 나가는 재미를 주기 때문이다. 트위터에는 어제 오늘 추노 열풍이다. 추노에 대한 의견 500개 이상 올라왔고 지금도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는 중이다. 더군다나 재미있는 것은 추노에서 최장군역으로 나오는 한정수씨도 트위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정수씨를 팔로우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더보기
히이로, 아이리스를 넘어설 수 있을까? 히어로가 시작한다. 맨땅의 해딩이 조기조영을 하고, 다음 주부터 히어로가 시작되는데, 초반부터 삐꺽거림이 불안하기만 하다. 수목드라마는 이제 본격적인 3파전으로 돌입한 것이다. 미남이시네요가 초반 러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바람에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스토리 전개와 영상미를 보여준 아이리스에 밀리게 되었다. 미남이시네요는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볼매 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리스의 공격을 초반에 막지 못한 이유로 결국 수목드라마의 강자 자리를 내주어야만 했다. 이제 아이리스는 명실공히 수목드라마의 강자로 독주하고 있다. 시청률은 점점 오르고 있고, 불친절하다고 할만큼 빠른 스토리 전개와 반전에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놔주지 않고 있다. 다음 주부터 방영될 히어로가 아이리스에게는 가장 큰 변수일텐데 히어로.. 더보기
아이리스, 수목드라마를 접수하다. 아이리스 첫회가 방영되었다. 마치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 했던 아이리스는 기대 이상의 내용을 보여주었다. 이병헌의 연기도 멋졌고, 스크린에서만 보았던 정준호 역시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다. 흥행과는 거리가 멀었던 김태희도 이번 아이리스를 통해서는 그 진가를 발휘할 것 같다. 무엇보다 아이리스의 스토리와 구성은 미드 못지 않은 탄탄함을 보여주었다. 국내에서 미드가 유행한 이유는 딱 한가지다. 영화같은 드라마. 2시간 안에 끝나는 영화가 아닌 12시간이 넘는 시간의 드라마를 여러 시즌을 나누어서 방영하는 대작 드라마들을 보여주었기 때문에 그런 드라마를 본 적이 없는 국내 시청자들이 열광을 하게 된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왜 24나 로스트같은 드라마가 없을까 했지만, 아이리스를 시작으로 미드 못지 않은 영화같은 .. 더보기
아이리스, 수목드라마의 복병 아이리스.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복병이었다. 아이리스는 오래전부터 기다리던 작품인데, 어느덧 10월 14일부터 수목드라마로 방영이 된다고 한다. 현재 수목드라마는 불모지이다. 태양을 삼켜라가 쓸쓸히 퇴장하고, 아부해도 이렇다할 이슈를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또한 맨땅의 해딩도 그야말로 맨땅에 해딩만 하고 있다. 하지만 태삼이 끝나고 미남이네요가 시작된다. 장근석이 나오는 F4 분위기의 이 드라마는 다시 한번 꽃남(드라마가 아닌) 열풍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캐릭터의 설정 자체가 독특하고 개성이 있기에 충분히 많은 관심을 받을만 하다 . 그런데 이에 대한 복병이 나타났다. 그건 바로 아이리스다. 이병헌, 김태희, 김승우, 정준호, 그리고 탑까지.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초호화 캐스팅이다. 10대부.. 더보기
태양을 삼켜라, 수목드라마를 삼키다. '태양을 삼켜라'가 수목드라마의 정상을 유지해나가고 있다. 경쟁 드라마로서는 참으로 씁쓸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도대체 왜 태양을 삼켜라가 수목드라마를 잠식해버린 것일까? 이제 시작한 드라마이고, 확연히 눈에 띄는 스타도 없다. 오랜만에 출연한 성유리, 살을 빼고 이미지 변신을 하고 나온 지성, 김태희 동생 이완이 나오는 태양을 삼켜라는 파트너나 트리플에 비해 유명한 스타가 나오는 드라마는 아니다. 연출도 올인 감독과 작가가 나오지만, 트리플 역시 커피프린스를 연출했던 이윤정 PD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혜성처럼 나타난 태양을 삼켜라는 수목드라마의 정상을 지키고 간극을 벌려나가고 있다. 이는 두가지로 해석할 수 있다. 하나는 태양을 삼켜라가 재미있어서 일테고, 또 하나는 다른 드라마가 재미가 없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