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강호

태양을 삼켜라, 지성은 이병헌이 될 수 있을까 '태양을 삼켜라'가 '아가씨를 부탁해'에게 초반부터 밀리며 앞으로 험난한 시청률 싸움이 될 것을 예고하고 있다. '태양을 삼켜라'는 올인2로 볼 수 있을만큼 배우나 배경, 내용이 비슷하다. 올인에서 중문 카지노가 새롭게 지어졌다면 태삼에서는 이미 오래된 카지노로 그려지고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전작만큼의 후속작은 없다고, 태삼의 인기는 올인의 인기에 미치지 못한다. 올인의 주인공이 이병헌이었다면, 태삼의 주인공은 지성이다. 그런데 지성은 이병헌만큼의 포스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지성은 올인에서도 나오긴 했지만, 역시 부드러운 이미지가 쉽게 가시지 않는 것 같다. 태삼에서 보여주는 김정우의 캐릭터는 매우 차분하면서 억제하는 성격이다. 분노를 표출하지 못하고 가슴 속에 꾹 담고 인내하며 한방에 복수하려는 .. 더보기
놈놈놈, 왜 인기인가 보았더니 놈놈놈에 대한 기사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난 하나도 보지 않았다. 이미 놈놈놈을 보기로 약속이 잡혀 있었기 때문이다. 왠지 미리 알고 가면 재미없을 것 같아서 그랬는데 역시 안보고 가길 잘한 것 같다. 그리고 놈놈놈을 아직 안보신 분들은, 그리고 조만간 놈놈놈을 보실 분들은 여기까지만 읽으시고 놈놈놈 보시고 난 후 마저 읽어보시기 바란다. 어제 놈놈놈을 보고 난 후 이제 마음 놓고 기사를 읽어보았다. 스토리나 평론에 대한 이야기들이 많이 있는 것 같았다. 하지만 관객수가 증명하듯 스토리나 평론에 억매일 놈놈놈이 아닌 것 같다. 분명 스토리의 엉성함은 있다. 따지기 시작하면 엄청 허술한 것이 놈놈놈이다. 그렇지만 확실한 것은 놈놈놈에 매력이 있다는 것이다. 그 매력이 무엇인지 한번 생각해 보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