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녀시대

(12)
절호의 기회가 온 신데렐라맨, 대박? 카인과 아벨도 끝났다. 미워도 다시 한번도 끝났다. 신데렐라맨은 이것을 노렸을까? 아니면 운이 좋았을까? 카인과 아벨의 후속작인 '시티홀'과 미워도 다시 한번의 후속작인 '그저 바라보다가'가 있긴 하지만, 신데렐라맨의 타이밍은 매우 적절하다. 큰 인기를 얻었던 카인과 아벨, 그리고 미워도 다시 한번이 동시에 끝나버렸으니 말이다. 물론 '시티홀'과 '그저 바라보다가'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시티홀에는 차승원과 김선아, 추상미가 주연으로 탄탄한 연기력과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다. 그저 바라보다가 또한 연기파 배우 황정민과 미녀는 괴로워로 인지도를 얻은 김아중이 함께 하고 있다. 그럼에도 신데렐라맨이 우위를 점할 것 같은 예상은 신데렐라맨의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스토리의 쉬운 접근성 신데렐..
흥행보증수표 거침없이 하이킥2, 누구 탑승할 것인가? 거침없이 하이킥2가 올 가을이나 내년 초에 방영될 예정이라고 한다. 거침없이 하이킥의 효과는 정말 대단했다. 시트콤의 붐을 일으켰던 거침없이 하이킥은 시즌2에서도 열풍을 불러일으키지 않을까 싶다. 벌써 이순재와 나문희 여사가 섭외 완료 되었다고 하니 일단 기본은 깔아둔 셈이다. 야동 순재와 애교 문희만 있어도 거침없이 하이킥의 분위기를 한껏 살려갈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언제 방영이 될 지는 모르겠지만, 시작하면 우선 열풍적인 인기를 끌게 될 것은 자명하다. 흥행보증수표라고 할 수 있는 거침없이 하이킥2에 누가 탑승할 지가 궁금하다. 거침없이 하이킥은 많은 스타들을 배출하였다. 옆집 친구로 나온 하숙범은 에덴의 동쪽을 거쳐, 꽃보다 남자를 통해 한류스타로 등극하였고, 윤호의 정일우는 돌아온 일지매로 ..
신데렐라맨,권상우에게 딱 맞는 배역 신데렐라맨에 대한 혹평이 너무도 많아 기대를 가지지 않고 보았다. 하지만 낮은 기대치 때문인지 더욱 재미있게 느껴졌다. 이대로라면 카인과 아벨 못지 않은 인기를 끌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권상우의 발음에 대한 지적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드라마의 흐름을 크게 해치지는 않았다. 단지 이준희역을 할 때 너무 조용히 입을 벌리지 않고 빨리 말해 자막이 필요할 정도로 들리지 않았기에 좀 크고 또.박.또.박 말을 하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때로는 권상우의 발음에 귀를 기울이느라 마음이 졸여 극에 몰입하기 힘들게 하기도 했지만, 이준희는 곧 파리로 수술을 받으러 가서 잘 나오지 않을 예정이니 크게 상관은 없을 것 같다. 다만 오대산이 이준희의 대역을 할 때 이준희처럼 말하지만 않는다면 괜찮지 않을까 싶다. 요..
[무한도전] 건성의 거성쇼, 거만한 소녀시대 저번 주 [무한도전]에서 거성쇼는 정말 손발이 오그라드는 도전이었다. 어릴 적에 용감함과 무모함의 차이를 배웠던 것이 차이가 난다. 준비가 되어있는 유무에 따라 용감과 무모를 구분한다고 했다. 즉, 준비되어 있는 상태에서 도전하는 것은 용감함이지만, 준비가 안되어 있는 상태에서 도전하는 것은 무모함이라는 것이다. 무한도전에서 도전하는 것들은 약간 황당한 도전들이 많이 있긴 하지만, 도전을 하는 내내 열심히 노력하고 대한민국 평균이하를 자처하는 연예인들이 모여서 열심히 노력하며 해 이루어내는 것이 아름답고 보는 사람들에게도 도전이 되기에 도전해서 이루어내지 못한다 하더라도 칭찬과 격려의 박수를 보내는 것이다. 납량특집으로 엄청난 예산과 엑스트라를 구성하였지만, 실패로 끝나버리고 말았을 때도 준비 과정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