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스카 4

무한도전, 김상덕 찾기의 의미

무한도전을 즐겨보는 이유는 재미와 그 안에 메시지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간 많은 애피소드들이 나왔지만, 재미가 있었던 것도 있었지만 재미가 별로 없었던 것도 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무한도전을 사람들이 즐겨보는 이유는 그 안에 어떤 메시지를 찾아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 알레스카에서 김상덕 찾기의 의미는 무엇일까? 사상 최고로 재미가 없었다고 평가받고 있는 이번 알레스카편은 그간 그래왔던 것처럼 그 의미를 찾게 되는 순간 과연 무한도전이라는 탄성이 나올 수 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된다. Light of the moon by Pieter Musterd 처음부터 김상덕은 없었다. 우리는 결론을 알고 시작했다. 이 게임은 절대로 이길 수 없는 게임이었다. 허무하고 허탈하게 끝나버릴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

TV리뷰/예능 2010.03.20 (8)

무한도전, 능동적인 알레스카, 수동적인 번지점프

저번 주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알레스카팀과 번지점프팀의 현격한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주에 김제동이 투입되어 무언가 재미있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었지만, 유재석의 빈공간은 너무도 컸습니다. 재미와 웃음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요? 어떤 일이든 그러하겠지만, 능동적인 사람과 수동적인 사람의 차이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차이가 나는 것 같습니다. 우리는 학교에서부터 시작하여 회사에 다니기까지 모든 일을 수동적으로 하게 됩니다. 문제 풀이의 방법은 단 한가지로 정해져있고, 심지어 논술 문제의 답까지도 다 동일하게 나오는 현실이죠. 회사에서도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위에서 시키는 일만 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고, 시키지 않은 일을 하게 되면 모든 책임을 자신이 져야하는 구조 때문에 능동적인 사람보다는 수동..

TV리뷰/예능 2010.03.13 (4)

무한도전, 피보다 진한 프로의식

무한도전에서 드디어 알레스카로 김상덕씨를 찾아 떠났다. 죄와 길에서 서로에게 벌칙으로 주어진 임무는 유재석과 노홍철, 그리고 정형돈은 알레스카로 떠나고, 박명수, 길, 정준하는 번지점프대에서 하룻밤을 자는 것이었다. 서울에서 왕서방 찾기와 마찬가지인 알레스카에서 김상덕씨를 찾아 칼국수를 얻어먹는 일은 유재석의 입방정에서 비롯되었다. 알레스카에 가게 된 유재석과 노홍철, 그리고 정형돈은 생판 처음인 낯선 곳에서 무한도전을 찍어야 하는 부담감마저 있었다. 이번 알레스카편을 보면서 느낀 것은 확연히 비교되는 프로의식의 차이였다. 1인자와 2인자의 차이라고 해야 할까? 알레스카팀과 번지점프팀의 차이가 너무도 극명히 났다. 웃음 역시 알레스카팀에 더 많이 나올 수 밖에 없었다. 피 날 것을 알면서 삼단 뛰기를 한..

TV리뷰/예능 2010.03.06 (7)

무한도전은 알레스카로 1박 2일은 남극으로 가는 의미는?

무한도전은 알레스카로 떠나고 1박 2일은 남극으로 떠는다. 참 우연의 일치라 하기엔 너무도 신기하게도 같은 지역을 동시에 조명하게 되는 것이다. 남극이나 알레스카가 무슨 제주도도 아니고 지구의 끄트머리에 있는 얼음 덩어리 지역인데 두 예능 프로그램이 모두 한 곳으로 간다는 것에는 어떤 의미가 있지 않나 곰곰히 생각해보게 된다. 무한도전과 1박 2일은 시청률이나 얻어보자는 허투른 생각으로 알레스카와 남극을 선택했을 그런 프로그램들이 아니다. 예능 프로그램 중 의미있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개념있는 리더 프로그램이기에 이번 대형 프로젝트를 통해 보여 줄 메시지가 더욱 궁금하다. 왜 하고 많은 곳 중에서 알레스카와 남극을 선택했는지, 그리고 그 특집을 통해서 무엇을 얻길 원하는 것인지 한번 생각해보았다. 지..

TV리뷰/예능 2010.02.09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