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지사지

낮은 자세 김종민, 1박 2일에 안착 김종민은 똑똑했다. 김종민의 복귀는 성공적이었고, 더이상 1박 2일에 있어서 김종민의 존재에 대해 왈가왈부할 사람은 없을 듯 하다. 참고로 난 김종민의 복귀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2009/12/10 - [채널1 : 예능] - 김종민 복귀, 1박 2일에 독일까 득일까?) 가장 큰 이유는 공익이라는 것 때문이다. 공익 전체를 비판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연예인 공익에 대해서 특히 비판적으로 본다. 예비역의 마지막 자존심이라고 해 두자. 최근 복귀한 연예인 공익은 김종국, 이성진, 천명훈, 김종민이다. 그리고 곧 하하도 소집해제가 될 예정이다. 이성진과 천명훈은 이슈가 될만한 여지가 2% 모자랐다. 가장 극명한 대립을 보이는 것이 김종국과 김종민일 것이다. 앞으로 하하도 김종민의 1박 2.. 더보기
체인지, 역지사지가 아닌 자기만족? 이번 주 신동엽은 할머니로 체인지하여 그의 딸과 아버지를 속였다. 실버당구 대회를 빙자하여 당구 동호회에 계신 아버지와 당구대결을 펼치며 추태 할머니의 모습을 잘 소화해낸다. 특수분장은 잔주름까지 신경을 많이 썼지만, 신동엽의 모습이 선명히 보였다. 실패인 듯 했으나 신동엽의 연기가 모든 것을 커버해주었다. 그리고 마지막에 신동엽이 당구대 위에 올라가 카타르시스를 느끼며 분장한 할머니 얼굴을 찢어버린다. 그리고 아버지와 딸의 모습이 오버랩되며 가족의 소중함에 대해 일깨워주는 자막으로 끝난다. 이효리, 강인, 노홍철, 손호영 그리고 신동엽편을 통해 보여진 체인지는 한결같이 자기의 삶이 얼마나 소중한지에 대한 깨달음을 얻는데서 그치고 있다. 지금의 자신인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 스타로서 주목받는 삶이 얼마나.. 더보기
색다른 느낌의 몰래카메라, ‘체인지’ 얼마 전 이효리의 눈물이 인기검색어에 오른 적이 있다. 이유인즉은 최근 새롭게 시작한 체인지에서 이효리가 특수분장으로 뚱뚱녀가 되어 시민들 가운데로 나가 이효리에 대한 평가를 들었는데, 냉혹한 시민들의 평가에 마음이 상하여 울게 된 것이다. 일요일이 좋다의 한 프로그램인 체인지는 김동수 PD로 변신한 강인과 아랍사람 압둘라로 변신한 노홍철, 그리고 이번에 선보여질 여장 손호영등 MC들을 중심으로 다른 사람으로 변하여 여러 사람들을 속이기도 하고,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으로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는 내내 매우 흥미로웠다. 특수분장을 하고 다른 사람이 되어본다는 것 만으로 여러 가지를 체험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을 제 3자의 입장에서 볼 수도 있고, 외모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