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짝 스타, 상근이 이제 하차해도 될듯 1박 2일의 마스코트 상근이, 그(?)의 인기는 강호동과 이승기를 넘어 최고의 인기스타 대접을 받고 있다. 하지만 급하게 달은 냄비가 금방 식듯, 아침프로에 하루가 멀다하고 나왔던 상근이의 인기도 점차 식는 듯하다. 반짝 스타의 면모를 보여 준 상근이는 1박 2일엣 이렇다 할 활약을 못하고 있다. 김C의 바지를 따라다니거나, 개풀을 뜯거나, 땅을 파는 등 이제는 카메라 원샷도 잘 받지 못하고 있다. 반짝 스타 만든 언론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상근이는 언론 플레이의 소재에 불과했다. 말도 못하는 개가 아침부터 왈왈 되는 것이 이해가 안되는 상황이긴 했지만, 인기의 과열은 언제나 급락하듯 상근이의 인기도 찬물 끼얹듯 가라앉고 있다. 상근이가 만약 사람이었다면 큰 상처를 입을만 할 것 같다. 가만있던 애.. 더보기
상근이가 정말 국민견이 아니라고 생각하는가? 최고의 상종가를 치고 있는 상근이는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인기투표에서도 이승기 다음으로 2위가 나올만큼, 강호동보다 사랑받는 것이 상근이다. 그리고 언론은 그런 상근이에게 국민견이라는 애칭까지 붙여주었다. 국민이란 단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가에 따라 반응이 각기 다르겠지만, 보통 사람들이 국민견, 국민여동생, 국민MC, 국민가수등의 애칭을 붙이는 이유는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관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국민'의 칭호를 달고 있는 사람들은(혹은 동물)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과 기쁨을 주었기 때문에 그런 애칭을 갖게 된 것이다. 문자 그래도 '국민'이란 단어를 거룩하고, 사람에게만 적용되는 단어라고 생각한다면 생각의 폭을 좀 더 넓혀보았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국민견이라고 부.. 더보기
국민 애완견, 개죽이에서 상근이로?! 1박 2일에서 하얗고 오동통한 그(?)의 엉덩이가 앵글에 잡힐때면, 나는 무조건 헤죽헤죽 웃게 된다. 듬직하고 잘 생긴 외모에 머리까지 좋아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더 알고 싶게 만드는 그(?), 안티팬 하나 없이 온 국민이 사랑하는, 아니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그(?)가 많은 언론의 관심이 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 것이다. 방송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지금껏 했던 얘기의 주인공이 바로 '상근이'라는 것을 다 알아차렸을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개를 좋아한다. 사람에게 무조건적인 충성을 보이고 바라는 것 없이 늘 곁에서 친구가 되어주는 존재인 강아지를 어느 누가 싫어하겠는가? 그러나 상근이의 인기가 이 정도로 치솟을 줄은 아무도 몰랐을 것이다. 어느덧 상근이는 1박 2일에서 없어서는 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