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선수촌

강호동, 유재석의 대안은 최양락 TV를 틀면 강호동이나 유재석의 얼굴을 어느 채널에서나 볼 수 있다. 종횡무진 방송 3사를 주름잡고 있는 MC 양대산맥 강호동과 유재석은 방송 연예 대상도 둘 사이에서만 거론될 정도로 그 장벽이 매우 높다. 예전만해도 이혁재, 이휘재, 지석진, 김제동, 박명수, 김구라 등 양대산맥을 넘기위해 치고 올라올 사람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그 격차가 더 벌어진 듯한 느낌이다. 현재 MC들 중에는 그 둘을 대신할만한 사람이 없다고 해도 될 정도다. 하지만 언제까지나 그 둘의 진행만을 볼 수는 없다. 새로운 경쟁자가 있을 때 더 발전하고 재미있어지기 때문이다. 신인들 중에 혹은 후배들 중에 MC계의 꿈나무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지만, 버라이어티의 MC는 그 층이 매우 얇은 것 같다. 신봉선과 김신영 정도 있긴 하지만.. 더보기
예능인 만남의 광장, 예능선수촌 예능선수촌에 1박 2일팀과 패밀리가 떴다팀이 나와 입담을 과시했다. 올킬은 1박 2일의 복불복과 함께 까나리 액젓 파워를 보여주었다. 6개월동안 머리를 안감은 김C에게 올킬을 당한 패떴팀은 까니리 액젓의 위력을 맛보아야만 했다. 많이 희석한 까나리 액젓을 처음 맛본 패떴팀은 이천희와 대성의 반응이 마치 1박 2일의 초창기 복불복을 보는 듯한 느낌이었다. 초반부터 경쟁 프로답게 1박팀과 패떴팀은 서로를 견제하며 신경전을 펼쳤지만, 막강한 아이돌 스타인 대성의 공격에 맥없이 무너지고 말았다. 1박팀은 1박 2일을 한번도 보지 못하였다는 대성의 공격이 마땅치 않았지만 혹여나 안티를 불러올까 선뜻 나서지 못하였다. 가장 하이라이트는 이천희의 불쇼였다. 몸으로 불을 표현할 수 있다고 하며 올킬을 부르짖은 엉성천희.. 더보기
예능선수촌 이러다 올킬된다. 야심만만2 예능선수촌이 올림픽 방송의 홍수속에 야심차게 방영을 하였다. 예능을 못봐 목말라 있던차에 예능선수촌의 방영은 단비같은 소식이었다. 게스트로 나온 탁재훈과 예지원의 입담 또한 기대가 되었다. 예능선수촌이 기대를 끄는 이유는 탁재훈의 말처럼 방송3사 예능프로를 모두 모아둔 것 같은 정말 선수촌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무한도전, 1박2일, 우결, 황금어장, 명랑히어로, 패떳, 스타골든벨, 연예가중계까지 모두 아우르고 있는 예능선수촌의 가능성은 정말 무한하다. 게다가 상상플러스, 불후의 명곡의 탁재훈까지 나온다니 그들의 숨막히는 입대결이 매우 기대되었다. 예고편만 보았을 때는 정말 뭔가 나올만할 것 같았다. 하지만 너무 아쉬웠던 방송이었다. 긴 공백기간에도 불구하고 예전 야심만만이 왜 추락했는지 원인 .. 더보기
예능선수촌, 틈새토크쇼로 부활하라. 야심만만2인 예능선수촌이 야심만만하게 초호화 MC군단들로 출발하였다. 여러 안좋은 이야기들이 나오긴 했지만, 첫회치고는 꽤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시도를 통해 야심만만의 맥을 이으면서도 최신 트렌드를 따라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패밀리가 떴다에 이어서 SBS에서 MC들을 초호화로 앉혀놓았다. 패밀리가 떴다에 유재석을 영입하여 김수로와 이효리 그리고 윤종신등의 여러 호화급 MC들로 시작하였다면, 예능선수촌은 초호화급 MC들로 구성되어 있다. 무한도전의 새멤버 전진과 1박 2일의 MC몽과 강호동, 패밀리가 떴다의 윤종신, 일밤의 김제동, 우리 결혼했어요의 서인영, 박진영이 키운 닉쿤까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예능 프로의 멤버를 한명씩 다 끌어모아 국가대표들만 모아놓은 태능선수촌 못지 않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