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하

무한도전의 추락, 원인은 아집과 고집 무한도전의 제7의 멤버 영입은 사실무근이고, 1,2명의 유동인원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이 오보되었다고 전해졌다. 제7의 멤버가 아닌 유동적인 게스트 투입으로 빈자리를 매꾸어 가겠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그런 의미로 받아들여지기 보다는 내 사람들로 구성하여 나가겠다라는 의지가 더 강하게 느껴진다. 정준하나 노홍철, 정형돈에 대한 안티가 급증하고 있고, 예전부터 정준하의 경우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서 비호감을 넘어서 무한도전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내 가족 끌어안기는 지극했다. 그러고는 시민들과 함께 놀고 즐기는 그런 모습을 연출하려 하니 어디가나 밉상 대접받기 일 수이다. 무한도전이 고공행진을 했을 당시 인기의 이유는 바로 변화였다. 새로운 시도와 도전으로 무리한 도전까지 했던 모습을 보며.. 더보기
무한도전, 정준하 퇴출보다는... 무한도전의 깊은 뜻이란 제목으로 하재근님의 포스팅을 보았다. 나무 심기 특집에 대한 김태호피디의 설명이었는데, 그런 뜻이 숨어있는 줄은 몰랐다. 사회현상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하고 있는 김태호피디가 그저 웃음 뿐일 줄 알았던 몸개그 속에 그런 심오한 의미를 담아낸 것이 멋있었다. 그리고 나서 생각해보니 이번 "돈을 갖고 튀어라" 또한 그런 의미를 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사회에 돈은 행복을 가져다 주는 최종 목적이다. 그리고 그 돈은 제한되어 있다. 그리고 제한된 돈을 획득하는데에는 모두에게 기회가 열려있다. 좋은 놈, 나쁜 놈, 굴러들어온 놈, 어색한 놈, 모자른 놈, 이상한 놈까지 모두에게 기회는 열려있다. 그리고 우리는 사회에 나와 미션에 따라 돈을 쟁취하기 위해 뒤도 안돌아보고 뛰어다닌다.. 더보기
무한도전, 제 7의 멤버 자격은? 무한도전이 드디어 '하하'의 공백을 채울 제 7의 멤버를 영입 결정하였다. 아직 누구인지는 정한 것은 아니고, 영입 의사를 결정한 것 뿐이지만, 참으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팀 활동을 할 때도 2명이나 3명단위로 끊어도 항상 1명이 모자랐다. 모자른 한명을 메니저나 기타 게스트로 매꿔놓는 모습이 역력히 보이고, 무언가 하나 빠진 듯한 느낌이었다. 시청률이 떨어진 시점도 하하가 공익으로 빠진 날 즈음부터 이다. 물론 시청률 하락의 원인은 그 뿐만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균형잡히지 않은 구성과 멤버는 시청률에 결국 영향을 미치고야 말았다. 이제 새로운 멤버를 뽑기로 하였다.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할까? 무한도전측에서도 기존 무한도전팬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반(反)하지 않는 사람을 영입하겠다고 하였다... 더보기
덤으로 사는 연예인들 연예인들은 사생활 보호가 안된다느니, 공인이어서 불편한 점이 많다느니, 살인적인 녹화하느라 힘들다느니 이런 저런 불만들이 많다. 하지만 그건 배부른 소리이다. 인기가 있어야 그런 불평 아닌 불평도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연예인들을 보면 실보다 득이 훨씬 더 많은 것 같다. 어디가나 알아보는 사람이 있는 것은 불편할 수도 있지만, 솔직히 더 좋지 않을까. 체인지에서 이효리가 뚱녀로 변신했을 때 사람들이 아무도 못알아보자 다시 연예인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이야기했던 것처럼, 지하철을 10년을 못타봐도, 놀이공원을 평생 못가봐도 그 삶을 포기하라고 하면 포기하지 못할 것이다. 가끔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장면도 있다.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인심좋은 아주머니에게 경주빵을 얻어먹고도 방송된 부분에서는 감사하는 말.. 더보기
정형돈은 '제 2의 정준하'가 될 수도 있다. 무한도전의 정형돈은 웃기는 것 빼고 다 잘한다. 양궁도 잘하고, 춤도 잘추고, 노래도 잘하고, 족발슬램 레스링도 잘한다. 하지만 안티 양산도 수준급인 것 같다. 꽤 성실한 이미지로 시청자의 측은지심을 건드리며 잘 나간다 싶더니 '우리 결혼했어요'를 통해 마초 캐릭터로 그동안 쌓아왔던 성실한 이미지를 단숨에 무너뜨려 버렸다. 개그콘서트에 있을 때만 해도 나름대로 웃기고, 재미있는 개그맨이었는데, 무한도전에 나오고 난 후부터 이미지가 웃기지 못하는 어색한 뚱보의 캐릭터를 잡아가게 되었다. 정형돈 본인도 그런 이미지로 굳어가는 것이 개그맨으로서 치명적이라며 무한도전 하차도 생각해보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그것은 기우였다. 오히려 그런 이미지가 정형돈에게 살리에리가 되고 싶은 모습으로 보여졌고, 애쓰는 것.. 더보기
'체인지'에 대한 의문점? 하루 동안 특수분장으로 스타가 아닌 다른 사람이 되어 겪게 되는 체험기를 그린 '체인지'가 방송 4회 만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4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일본 모 프로와 비슷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특히 손호영편에서는 왠지 모를 어색함과 억지스러움도 느껴졌다. 또한 정준하가 너무 빨리 알아차려버려 재미가 반감되기도 하였다. 새로 시작하면서 크게 주목을 받아서 부담감이 커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남자를 여자로 바꾼다는 것 자체가 다소 무리가 있었다. 획기적인 발상이긴 하지만, 30여 년간 남자로 살아온 가수에게 갑자기 여자 연기를 맡긴다는 건 어색할 수 밖에 없다. 꽃미남이라 약간 여성스럽게 생긴 부분도 있긴 하지만, 여지 것 체인지를 통해 보여진 .. 더보기
보는 내내 불편했던 무한도전 '정준하', 비호감계로 입문? 뒤바뀐 날씨, 입맛에 맞지 않는 음식, 누적되는 피로...... . 긴 일정으로 해외여행을 떠나 본 사람들은 누구나 다 안다. 해외여행은 낯선 세계와 만난다는 감격뿐만이 아니라 짜증과 피곤도 함께 준다는 것을. 그러나 성인(聖人)이 아닌 성인(成人)만 되어도 자신의 감정 정도는 조절할 줄 알아야만하며, 그가 공인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자아를 성찰하기 위해(?) 인도로 떠난 무한도전의 여섯 남자. 나는 오늘 무한도전 인도편 2를 보는 내내 나를 불편하게 만들었던 정준하에 대해 말하려고 한다. 올 해 38세라는 정준하는 나이로는 무한도전에서 2인자이다. 한 때 '훈남' 이미지를 유지하며 무한도전 내의 궂은 일을 도맡아 하는 듯 보인 '그' 이지만, 나는 언제부터인가 그의 그릇이 무한도전의 막내인 노홍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