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지훈

도망자, 어색한 B급 드라마 도망자의 베일이 벗겨졌다. 아직 1회 밖에 안되었기에 좀 더 지켜보아야 겠지만, 1회를 본 소감은 B급 드라마라는 것이다. 손발이 오글거려 더 이상 봐 줄 수 없었던 도망자는 추노 감독과 작가가 만들었다고 믿기 힘들 정도로 정반대의 결과를 내 놓았다. 남자의 자격을 통해 비덩 이정진이 도망자 때문에 불참하면서 도망자에 대해 기대감을 갖게 되었다. 홍콩, 일본 등 해외 로케이션이 유난히 많았던 도망자이기에 뭔가 재미있는 것이 나오지 않을까 싶었기 때문이다. 비도 나오고, 이나영도 나오고, 오지호에 다니엘 헤니 그리고 성동일까지... 시티헌터야, 신불사야? 비의 종횡무진 액션은 뭔가 하나 빠진 듯한 느낌이었다. 음질은 영화 음질 같은데 비의 말이 무슨 말인지 하나도 들리지 않았다. 비의 캐릭터는 어릴적 즐겨.. 더보기
비 지지 광고, 지지가 될까? 비의 팬클럽인 구름이 비를 지지하는 모습을 담은 월드 와이드 광고를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4월 3일에 전세계로 동시에 게재하겠다는 비의 팬들은 자신들이 광고비를 모아서 팬의 마음을 전세계에 보여주고, 비의 결백함을 밝히겠다는 의도이다. 더불어 전세계에 있는 월드 팬들도 이에 동참할 계획이라 한다. 자세한 것은 4월 3일이 되면 알 수 있게 되겠지만, 이에 대한 의견은 벌써부터 많이 갈리고 있다. 비의 팬들과 비의 팬이 아닌 사람들로 양분화되어 서로 헐뜯는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본격적으로 광고가 게재되면 이런 논쟁은 더욱 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비의 팬들은 자신들이 돈을 모아서 광고를 한다는데 무슨 상관이냐는 것과 다른 연예인들도 팬들이 광고하는데 어떠냐는 입장을 취하고 있고, 비의 팬이 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