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1318)
이효리, 배꼽과 인기의 관계 2008년이 시작된지 얼마되지 않은 지금,여자 연예인 중 이효리의 활약이 단연 돋보인다. 이효리를 두고 '배꼽의 경제학'이라는 기획 기사가 나올만큼 그녀의 인기와 노출(특히 가는 허리와 배꼽)의 정도는 비례 곡선을 그려왔다. 평소 이효리의 팬인 나는 아주 재미있는 인터뷰 장면을 기억하고 있다. 모 연예방송프로그램이었는데, 그 날 이효리는 라운드 티셔츠를 가슴 아래까지 걷어 올리고 인터뷰에 응하고 있었다. 그런 그녀에게 인터뷰를 중단하게 만드는 돌발사고(?)가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티셔츠를 제대로 고정하지 않아서 셔츠가 배꼽을 덮을 정도로 내려와버린것! 다른 여자연예인이 원치않은 노출때문에 방송사고가 나는 것과는 별개로 이효리에겐 가리는 것이 방송사고가 되어버린 것이다 한편, 이효리에게는 아픈 과거이겠지..
독기 품은 김국진, 과연 김구라 딛고 일어설 것인가? 무릎팍도사를 즐겨보는 나에게 라디오스타는 부록(?)으로 보았던 프로이다. 하지만 어느세 라디오스타도 자리가 잡혀가고 있는 것 같다. 여전히 어지러운 진행이지만, 익숙해지는 것일까? 저번 주 조한선편은 개인적으로 무릎팍 김수로편보다 재미있었다. 특히 캐릭터를 변화시킨 김국진의 활약이 돋보였다. 혀 짧은 소리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라디오스타를 발판으로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 지도 궁금하다. 솔직히 처음엔 방향성을 잘 못잡는 것 같아서 안타까웠는데, 요즘엔 예전의 포스가 조금씩 나오는 것 같아서 반갑다. 김종서, 윤종신등 기존의 이미지를 깨고 반대의 컨셉으로 성공한 경우와 같이 김국진도 이번 기회에 새로운, 아니 전혀 반대의 이미지로 승부를 걸어볼 셈인가보다. 라디오스타에서도 나왔..
김희애, 언제나 그 모습 그대로 김희애, 어릴적부터 TV에서 보던 그 모습 그대로 지금도 나오고 있는 절대 늙지 않을 것 같은 그녀. 그래서 그런지 화장품 CF에서 자주 모습을 볼 수 있다. 가끔씩 나오는 드라마에서 그녀는 유감없이 자신의 연기 포스를 내뿜으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자리매김하곤 한다. 신비주의이면서도 왠지 친근한 김희애의 컨셉은 그만큼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하기 때문에 이루어진 것이라 생각한다. 아름다운 백조의 물 밑처럼 우와한 그녀에게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눈물나게 노력하고 있을 것임이 언제나 변치않는 모습을 보니 느껴진다. 아래는 SK-Ⅱ에서의 인터뷰 동영상과 그 내용이다.
하하가 공익으로 간 까닭은? 1그룹 : 차인표, 홍경민, 서경석, 김태우...... . 2그룹 : 장혁, 송승헌, 한재석...... . 3그룹 : 김종국, 소지섭, 이성진, 김종민, 하하...... .(무수히 많음) 4그룹 : 유승준, 싸이(특별한 경우) 떠들썩한 하하의 공익 입대 기사를 보면서, '군대'하면 생각나는 연예인들을 몇그룹으로 나누어 보았다. 우선 1그룹. 이들의 공통점은 현역입대라는 것이다. 아무도 태클걸 수 없는 남자, 훈남 차인표를 비롯하여 최근 수색대에서 늠름한 모습을 뽐내고 있는 김태우까지. 이들은 모두 가장 인기 있을 시기에 군대에 다녀(?)왔다. 2그룹은 병역 비리를 저질렀다가 들통이 나서 사죄를 한 후 다시 현역으로 복무한 경우이다. (이들 중 한재석은 나이가 많아서 공익으로 배치됐다.) 3그룹은 어떤 이..
1박2일, 무한도전 앞에서는 결국 무너지는가? 수요일쯤 되면 우리는 고민에 빠진다. 이번 주말 약속은 종전대로 일요일 저녁으로 잡을 것인지, 아니면 토요일 저녁으로 시간을 바꿔 볼 것인지. 이미 눈치빠른 사람들은 다 알아챘겠지만 토요일 저녁에 '방콕'을 고수할 수밖에 없는 까닭은 '무한도전'때문이다. 그냥 보던 대로 쭉~ 무한도전을 볼 것인지, 아님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1박2일로 노선을 노릴 것인지. 그것을 결정하기가 녹록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무한도전쪽으로 마음이 기운다. 누나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허당 이승기와 전국 초딩들의 황제 은초딩의 활약으로 1박2일의 인기는 우뚝 올라섰다. 그러나 현 상황으로라면 1박2일은 무한도전의 아성을 결코 깨지못할 듯 싶다. 유반장을 필두로한 무한도전 여섯 남자와, 그들에게 밥상을 차려주는..
1박 2일, 무한도전 아성을 깰 것인가? 1박 2일이 날로 더 재미있어진다. 허당 승기를 비롯해 은초딩, MC몽, 김C등 다들 나름 캐릭터가 자리잡은 것 같다. 야생 버라이어티를 강조하는 1박 2일답게 야생에서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것 같다. 추운 겨울에 게임에서 진 팀은 밖에서 텐트에서 잔다던가, 먹을 것을 두고 싸우는 모습, 경쟁하고 비굴해지는 모습, 때로는 감동적인 모습. 무한도전의 컨셉과 비슷하긴 하지만 또 전혀 다른 느낌의 즐거움과 웃음을 준다. 나름 요즘 트렌드를 잘 따르면서 차별화에도 성공한 듯하다. 반면, 무한도전은 여전히 승승장구이다. 이 정도면 안티도 많이 생길 법한데, 몇몇 멤버의 사건(?)들에도 불구하고 더 잘나간다. PD의 능력인지, 멤버들의 결속력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재미있는 걸 어떻하랴... 무한도전이 잘 나가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