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쟁

남자의 자격과 슈퍼스타K의 차이점 남자의 자격의 넬라 판타지아를 듣는 순간 가슴 속 깊은 곳에서 뭉클함이 차 올랐다. 또한 피구왕 통키의 마지막 부분을 부를 때는 천진난만한 웃음이 피어올랐다. 박칼린 지휘하에 단원들은 모두 한마음이 되었고, 처음 오디션 때의 모습과 합창일 전의 모습은 한눈에 보기에도 너무나 차이가 나게 변해 있었다. 케이블의 반란. 2%면 최고의 시청률이라 불리던 케이블 채널에 12%라는 경이적인 시청률을 보이며 쟁쟁한 공중파 수목드라마의 장난스런 KISS를 우습게 만들어버린 프로그램이 있다. 그건 바로 슈퍼스타K. 아메리칸 아이돌로 이미 검증받은 아이템으로 시즌1에서는 서인국이라는 걸출한 스타를 배출해 내었다. 그리고 이제 시즌2가 시작되면서 공중파로 따면 100%에 가까운 시청률을 보이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제 바.. 더보기
타짜, 에덴의 동쪽 뛰어넘을 수 있을까? 타짜와 에덴의 동쪽은 처음부터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으며 시작하였다. 특히 타짜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는 매우 컸다. 하지만 타짜는 타이밍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였던 것 같다. 에덴의 동쪽이 공격적인 구성으로 타짜에 앞서서 대대적인 홍보와 전략으로 미리 대비하였던 점도 주요하였다. 무엇보다 타짜 자체가 사람들의 기대를 채워주지 못했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에덴의 동쪽을 택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이제 3회가 지나고 본격적인 흐름이 진행될 예정이다. 고니가 점점 타짜의 길로 빠져들면서 생기는 에피소드들이 타짜의 가장 흥미진진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에덴의 동쪽도 이제부터 이동철이 마카오에서 국회장을 등에 업고 한국으로 들어오면서 본격적인 스토리의 전개가 시작되기에 타짜와 에덴의 동쪽의 경쟁은 아무도 예측할 수 없을.. 더보기
왕기춘 해설때마다 나오는 이원희, 거북했다. 최민호 선수의 금메달에 이어 왕기춘 선수의 금메달이 기대되던 유도경기가 아쉽지만 값진 은메달을 만들어내었다. 부상 때문인지 시작하자마자 한판을 내주었다. 하지만 그 전 경기까지 수많은 선수들을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끝에 한판과 판정으로 이겨온 왕기춘 선수였다. 게다가 4년전부터 흘려온 땀방울은 말할 것도 없을 것이다. 왕기춘 선수의 경기를 보면서 계속해서 듣던 멘트가 있었다. 바로 "한판의 승부사 이원희를 무너뜨리고 올라온 왕기춘"이라는 것이었다. 왕기춘 선수가 이원희 선수와의 승부에서 이기고 올림픽대표로 출전하게 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왕기춘 선수의 수식어처럼 왕기춘 선수란 이름이 나올 때마다 "이원희를 누르고 올라온" 이란 멘트는 듣기 거북했다. 방송 3사에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는 상태에서 시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