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통점

태양을 삼켜라는 왜 올인을 따라하는가? 태앙을 삼켜라가 수목드라마의 강자로 우뚝 서며, 새롭게 등장한 혼과의 경쟁을 만들어가고 있다. 개인적으로 공포물은 여고괴담의 충격으로 안보는 경향이 있기에 혼과의 비교는 좀 힘들 것 같다. (예고편만 봐도 무섭더군요..;;) 하지만 태양을 삼켜라가 수목드라마의 강자로 지속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은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것은 바로 올인의 후광효과이다. 태양을 삼켜라를 보면 볼수록 올인과 닮은 점이 많다. 카지노와 라스베가스를 배경으로 한다는 점도 그렇고, 경호를 하거나 한 여자를 두고 벌이는 사랑 이야기도 올인과 빼다 닮았다. 스트립쇼를 하는 에이미와 나이트클럽에서 댄서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최정원도 비슷하고, 지성은 아예 올인에서 지금의 이완과 비슷한 역할을 맡았었다. 지성을 보면 이병헌이, 성.. 더보기
1박 2일과 패떴의 같은 점, 다른 점 1박 2일과 패떴은 예능 최고의 MC 강호동과 유재석이 맞붙은 라이벌 중의 라이벌이다. 패떴이 나오기 전까지만 해도 요일이 다른 1박 2일은 무한도전과 비교가 되곤 했지만, 이제는 요일마저 같은 1박 2일과 패떴이 서로 비교 대상이 되고 있다. 누가 더 잘하고, 누가 더 못하고의 문제라기 보다는 서로 어떤 차별화를 가지고 시청자들에게 접근하고 있는 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일요일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는 대표 예능 프로그램인 1박 2일과 패떴은 어떤 점이 같고 어떤 점이 다를까? 같은 점: 메인 MC 주축의 캐릭터 싸움 1박 2일과 패떴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강호동과 유재석이다. 현재로서는 이 둘을 능가할 MC가 나오지 않고 있고, 당분간 이 둘의 독주는 계속될 것이다. 그래서 월요일에는 야심만만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