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지현

나로호를 떠올리는 선덕여왕 선덕여왕 시청률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40%가 넘는 시청률을 계속 보여주고 있는 선덕여왕은 이제 명실공히 국민 드라마라고 불려도 좋을 많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정도의 반응이라면 해외에서도 다시 한번 한류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만큼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선덕여왕이 이런 높은 시청률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50% 시청률도 더 이상 꿈이 아닐 것만 같은 선덕여왕의 파죽지세의 이유를 엉뚱하게도 나로호에서 찾아보았다. 나로호는 2단형 발사체로 하단 1단은 액체 연료를 사용하고, 상단 2단은 고체연료를 사용한다. 발사부터 지구 상공 193km까지는 터보펌프식 1단 액체로켓이 추진을 맡고, 이어서 킥모터식 2단 고체로켓이 지구저궤도에 올려놓는다. 오늘 오후 5시에 발사 예정인 나로.. 더보기
포미닛, 4분 티저로 핫이슈를 뿌리다. 최근 여성 아이돌 그룹이 다수 나타나면서 경쟁 구도가 다분화되어 서로 자신을 알리기에 나섰다. 원더걸스를 시작으로 소녀시대, 2NE1, 애프터스쿨, 브라운아이즈걸스, 포미닛까지 여성 아이돌 춘추전국시대라 할 수 있을 만큼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옛날 핑클, SES, 샤크라등이 활동하던 때를 떠올리게 한다. 나이가 든 티를 내다보니 아이돌 그룹의 노래는 거의 모르고 살아왔다. 동방신기나 슈퍼주니어 같은 아이돌 그룹의 노래는 전혀 아는 바도 없고, 아직도 멤버가 누구인지 잘 모른다. 오빠밴드의 성민과 예능프로에 잘 나왔던 희철과 신동 정도? 하지만 최근에는 좀 달라졌다. 예능 프로그램에 자주 나오는 아이돌 그룹으로 인해 다양한 아이돌 노래를 접하게 되었고, 음악중심이나 뮤직뱅크 같은 음악 방송도 자주 보.. 더보기
덕만이를 선덕여왕으로 만들 이요원 선덕여왕의 인기가 하늘을 치솟고 있다. 30%가 넘는 시청률을 보이며 파죽지세로 월화드라마를 점령하고 있다. 선덕여왕을 보면 마치 릴레이 계주를 하는 듯한 모습이다. 처음에는 고현정으로 스타트를 끊었다. 미실 역할로 오랜만에 나온 고현정은 선덕여왕이 아닌 미실 여왕이라도 된 듯 강력한 포스를 뿜어내었다. 스토리 또한 미실 위주로 구성되어 선덕여왕이 고현정을 위한 드라마가 아니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그도 잠시, 고현정을 능가하는 연기라고 작가에게 호평을 받은 덕만의 출연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선덕여왕의 아역으로 나온 남지현양의 연기는 문근영 다음으로 국민 여동생이라는 호칭을 받을 만큼 깔끔한 연기였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기에 더욱 주목을 받게 된 덕만이는 선덕여왕의 중심축을 미실에서 다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