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종격투기

(3)
윤형빈 왕비호 타카야 츠쿠다 TKO로 제 2막을 열다 개그맨 윤형빈, 아니 이제 프로파이터 윤형빈이라 불러야 할 것 같다. 윤형빈은 로드FC경기에서 1라운도 4분 19초 만에 TKO로 타카야 츠쿠다를 TKO로 이기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경기가 의미가 있었던 이유는 단지 개그맨이 출전했다는 것만은 아니다. 단지 한일전 때문이라는 것도 아니다. 윤형빈이 이종격투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임수정 사건부터였다. 여성 파이터인 임수정은 일본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는데, 남성 개그맨과 1분간 3명과 스파링을 하기로 했다. 하지만 상대 남성 개그맨은 모두 초보가 아니라 이종격투기를 해 본 사람들이었고, 한명은 종합격투기 경력이 8년, 한명은 3년, 또 한명은 대학 때 럭비선수였고, K-1 진출도 시도했던 사람이었다. 무방비 상태에서 일본 남자 개그맨 3명에게 당..
드림의 시청률이 의미하는 3가지 드림이 야심차게 시작했으나 시청률은 자명고의 시청률보다 못한 결과가 나오고 있다. 김범과 손담비, 그리고 주진모까지 나오는 나름 10.20대 시청자를 끌어모을 수 있는 모멘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드림은 고전을 하고 있는 것일까? 이런 시청률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개인적으로 즐겨보고 있는 드라마이기에 드림의 너무도 낮은 시청률은 의아하다. 스토리도, 소재도, 배우도 부족한 것이 없는데 말이다. 1. 선덕여왕의 인기  누구나 공감할만한 것이 바로 선덕여왕의 시청률일 것이다. 타이밍을 잘못 맞춘 것일까? 김범이 나옴으로해서 10대를 노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꽃보다 남자의 인기는 거품이었는지 10대팬들이 꿈쩍도 안하고 있다. 다들 선덕여왕에 빠져 있기 때문일 것이다. 월화드라마를 독식하..
박진감 넘쳤던 스피릿MC, 챔피언은 데니스강 엊그제 표가 생겨서 이종격투기인 스피릿MC 18에 다녀왔다. 장충체육관에서 한 스피릿MC는 초반부터 많은 사람들이 몰려서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이종격투기에 대해서는 최홍만과 추성훈, 효도르 정도밖에 모르는 문외한이다. 하지만 격투기에 대해서는 항상 관심이 있었고, 무엇보다 공짜표였기 때문에 만사 재쳐두고 다녀왔다. Xports에서 생중계를 한 이번 스피릿MC는 데니스강이 나와서 더욱 관심이 갔다. 장충체육관 앞에는 몸 좋은 남자들로 가득했다. 이종격투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인지 다들 몸이 우람했다. 게다가 전경들이 관람을 와서 더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앞에는 병원차가 대기하고 있고, 덩치 좋은 사람들이 왔다 갔다하고 전경들이 쫙 깔리고, 경호원도 곳곳에 서 있는데다가 데니스 강 친구처럼 생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