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인공

엣지있는 김혜수, 스타일의 주인공 엣지있는 김혜수의 연기가 물이 올랐다. 스타일의 스토리상 주인공은 신데렐라 및 캔디 캐릭터인 이지아이겠지만, 선덕여왕이 미실의 선덕여왕이 되었듯 스타일은 김혜수의 스타일이 되어가고 있다. 김혜수의 관능적이고 도발적인 모습은 타짜에서의 정마담을 뛰어넘는 모습이다. 타짜에서도 그렇게 비중이 있지 않은 정마담역을 '나 이대 여자야' 대사 하나로 제일 기억에 남는 캐릭터로 만들어버린 김혜수의 포스는 스타일에서도 어김없이 드러나고 있다. 팜므파탈적인 매력을 듬뿍 발산하고 있는 김혜수는 이지아와-주인공임에도 불구하고 어중띤 캐릭터로 헤매고 있는- 상반적으로 자신의 매력을 한껏 발산하며 주인공의 포스를 내뿜고 있다. 처음부터 스타일은 이렇게 흘러가도록 예정되어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캐스팅으로만 보아도 김혜수와 이지아의.. 더보기
저조한 시청률, 존재감 없는 일지매 돌아온 일지매는 원작의 힘과 독특한 스타일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은 한자리 숫자를 기록하고야 말았다. 저조한 시청률이 의미하는 바는 여러가지가 있을 것이다. 익숙하지 않은 포멧과 여러 새로운 시도들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지 못한 점도 있고, 지지부진한 스토리의 전개나 SBS 일지매의 돌풍이 너무 큰 탓이라 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 중에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일지매를 들고 싶다. 주인공 같지 않은 주인공 돌아온 일지매의 일지매 역을 맡은 정일우는 주인공 같지가 않다. 큰 틀을 생각한다는 황인뢰 감독의 스타일 때문일까? 예전에 웅크린 감자님이 쓴 글에서 정일우가 꼭두각시 같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보면서 느끼는 것은 큰 틀보다는 꼭두각시의 이미지이다. 정일우의 연기력을 큰 틀로 넣어버려 배우의 지.. 더보기
타짜의 진짜 주인공은 계동춘 타짜가 결말을 내렸다. 해피앤딩으로 끝난 타짜는 드라마의 한계점을 남긴 체 막을 내렸다. 만화와 영화는 성공을 했지만, 드라마로서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 것 같다. 무언가에 쫒기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제작 환경이 좋지 않아 급박하게 만들어 진 것 같은 느낌도 들었다.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한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 첫회부터 마지막회까지 한 회도 빠짐없이 지켜본 타짜는 기대에는 못 미쳤지만 그래도 재미있었다. 앤딩이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시각을 바꾸자 마음에 드는 앤딩을 찾아내게 되었다. 그것은 바로 타짜의 최대 수혜자 계동춘에 관한 것이다. 타짜의 진짜 주인공은 바로 계동춘이 아닌가 싶다. 계동춘의 입장에서 타짜를 보았을 때 타짜의 진정한 메세지를 느낄 수도 있고, 더욱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