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원희

놀러와 선방, 야심만만 훈방 월요일 저녁의 예능 프로그램은 주말 예능 못지 않은 치열한 접전이 일어나는 시간대이다. 놀러와, 야심만만, 미녀들의 수다가 동시간대에 방영되기 때문인데, 이는 월요일에 하는 월화드라마의 시청률에도 영향을 미치기에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미녀들의 수다는 캐서린 문제와 여러 안 좋은 이슈들이 겹쳐서 별 다른 시도를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눈에 띄는 것은 게스트의 변화인데, 매주 새로운 게스트를 투입함으로 신선함을 유지하려 하나 내용적인 면에서 진부한 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 눈에 띄었던 프로그램은 놀러와 그리고 야심만만이었다. 놀러와에서는 스카이웨이(sky+way) 꽁트를 선보였다. 이하늘과 길이 함께 골방토크 전에 꽁트를 하는 것으로 여러번 시도는 되었었지만, 이번 주에 본격적으로 .. 더보기
'패밀리가 떴다', 효리 잡는 원희양이 떴다. '패밀리가 떴다'에 원희 여사가 떴다. 저번 주와 이번 주, 2주에 걸쳐 김원희가 게스트로 나오게 되었고, 김원희는 그동안 부진했던 '패밀리가 떴다'의 분위기를 한방에 다시 띄워주었다. 효리의 멱살을 잡으며, 좌천희, 우종국을 거느리는 재석이 친구 원희 여사는 '패밀리가 떴다'를 다시 띄울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주지 않았나 싶다. 효리 잡는 원희양이 보여준 '패밀리가 떴다'의 뜨는 방법은 무엇일까? 캐릭터를 흔들어놓는 게스트 원희양은 투입되자마자 특유의 카리스마로 '패떴'의 캐릭터들을 마구 흔들어놓았다. 우선 왕언니로서 절대권력 효리의 캐릭터를 흔들어놓았다. 그녀가 효리의 멱살을 한번 잡은 것만으로 절대권력의 캐릭터는 허물어지고 말았다. 김원희 앞에서는 순한 양이 되어버리고 마는 효리와 예진 아씨는 그 .. 더보기
놀러와, 편집이 능사인가? 변화가 필요할 때 유재석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또 다른 프로그램인 "놀러와" 무한도전의 유재석과 노홍철, 그리고 공익간 김종민의 후임으로 온 1박 2일의 은초딩 은지원이 함께 하는 놀러와는 요즘 초특급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왠지 매끄럽지 않다. 최근 방영분이었던 한고은과 김민종편은 뭔가 듬성 듬성한 느낌이 들었다. 스타 인라인에서 한고은에 관한 것은 통편집이 되었다. 방송분량은 정해져있는데 놓칠 수 없는 부분이 많아서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아예 하나도 내보내지 않은 것은 왠지 허탈했다. 놀러와, 무한재석교의 한 신도로써, 즐겨보는 프로그램이다. 솔직히 게스트보다는 유재석과 김원희, 노홍철, 은지원을 보기 위해 본다. 초특급 멤버인 만큼 기대도 크다. 그래서 인지 더 실망도 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