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쉬움

아쉽게 끝나버린 스타일 스타일이 결국 끝나버렸다. 이렇게 허무하게 끝나버릴 줄은 몰랐다. 16부작이기에 너무 많은 것을 담을 수는 없었겠지만, 스타일을 재미있게 보던 시청자로서는 매우 아쉽게만 느껴진다. 나름 훈훈하게 마무리를 짓긴 했지만, 중간 과정이 많이 생략됨으로 메시지를 충분히 전하지 못한체 붕 떠버린 느낌이 들었다. '엣지있는'이란 말을 유행시킨 스타일이지만, 결국 스타일은 엣지 없이 끝나버리고 만 것이다. 스타일이 엣지 없었던 이유는 바로 스타일이 김혜수의 스타일이 되었기 때문이다. 스타일은 김혜수가 없었다면 지금의 인기를 얻을 수 없었을 것이다. 김혜수가 스타일을 살렸고, 스타일이 김혜수를 완성시켰다. 하지만 그로 인해 다른 캐릭터들이 너무 이상하게 그려져버렸다. 원작에서 주인공인 이서정은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가.. 더보기
자명고, 시청률에 묻힌 아쉬운 사극 자명고가 자멸고가 되었다는 기사를 보았다. 기사의 내용인 즉은, 자명고가 10회를 줄여 조기종영할 계획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유는 하나밖에 없다. 바로 시청률이다. 돈이 되지 않으니 안그래도 시청률에 민감한 SBS에서 자명고는 자멸고가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하지만 아쉬운 점이 너무 많다. 이제 슬슬 자리를 잡아가며 스토리도, 캐릭터도 탄탄해지고 있는 마당에 조기종영이라니 재미있게 보고 있던 나에겐 청천벽력같은 이야기였다. 자명고가 처음 시작할 때는 에덴의 동쪽이 있었다. 막방을 두고 치열한 눈치 작전을 벌였는데, 에덴의 동쪽은 시작 때도 전략을 잘 세우더니 마지막 회까지 매우 전략적으로 끝내고 후속작인 내조의 여왕에 시청률을 물려(?)주었다. 에덴의 동쪽은 마지막회를 2회 연장을 더 한다고 했다.. 더보기
스타의 연인,시청률이 낮은 이유 어제 스타의 연인은 연속해서 방영하는 회심의 수를 썼음에도 불구하고 저조한 시청률을 보이며 아쉽게 시청자 확보에 실패하고 말았다. TNS 전국 시청률 결과 1부는 9.1%였고, 연이어 방송된 2부도 7.8%를 기록함으로 한자릿수를 넘어서지 못했다. 어제 난 종합병원2를 보고 스타의 연인 2부를 시청했는데, 내용은 유지태가 최지우에게 마음이 완전히 넘어가면서 흥미진진한 정점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스타의 연인 1부도 오늘 아침에 보게 되었는데, 시청률이 안나올만한 내용은 아니었다. 그사세의 후속을 보는 듯한 느낌이지만, 그사세보다 알차고 구성지지는 못하고, 경쟁 프로인 종합병원2보다는 자극적이거나 흥미적인 요소에서 떨어지는 느낌이다. 수목드라마의 1인자인 바람의 나라가 결방하고, 시상식 때 너무 많은 홍.. 더보기
명랑히어로, 무한도전에서 라인업으로가나 명랑히어로의 팬으로서 이건 정말 이해하기 힘들다. 왜 시사 토크를 포기하고 장례 토크로 포멧을 변경했을까? 한참 재미있게 시사에 대해 논하다가 왜 갑자기 생사람 죽여놓고 뒷담화 및 억지 감동을 이끌어내려 할까. 특집일 줄 알았던 '두번 살다'는 이제 3회나 방송되었다. 내심 다음 주에는 시사 토크로 돌아오겠지라는 기대로 계속 보았지만 실망의 연속이었다. 또한 이번 주에 김건모씨를 섭외했다가 게스트들의 바쁜 일정으로 인해 미뤄졌다는 이야기에 더 이상 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게 만들었다. 물론 시청자의 입장에서 보지 않으면 그만이지만 명랑히어로에 대한 아쉬움이 크기에 쉽게 채널을 돌릴 수 없다. 하지만 아무런 입장 표명도 없이 이런 식으로 밀어부치기만 한다면 내 마음도 멀어질 것만 같다. 참신함이 무한도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