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 6

유재석과 강호동, 이 둘 때문에?

유재석과 강호동이 국민 MC임은 두말할 것 없이 누구나 인정할 것이다. 몇년 째 각 방송사의 대상을 나눠먹고 있으니 말이다. 그래서 최근들어 PD들이 유재석과 강호동를 섭외하기 위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한다. 오직 유재석과 강호동이 있어야만 성공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시청률에 휘둘리는 PD들의 말 못할 속사정인 셈이다. 하지만 무언가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잘못된 이유는 근본 원인이 아닌 현상을 바라본 문제점들이기 때문이다. 즉, 물이 넘치고 있는데 수도꼭지를 잠그려는 것이 아니라 흘러내리는 물을 주어담고만 있기 때문에 해결책이 나오지 않는 것이라 생각된다. 그 근본 원인에 대해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1. 유재석과 강호동이 국민MC인 이유 유재석과 강호동이 나와서 뜬 프로그램들을 ..

TV리뷰 2010.07.11 (11)

무한도전 길, 투입해, 말아?

무한도전의 길이 연속 3주째 출연하고 있다. 다음 주 예고편에서도 길이 나왔고, 6월에 하는 특집에도 길의 모습이 비추었기에 길은 6월까지는 계속 출연할 것임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번 방송에서 나온 것처럼 무한도전 팬들의 반대가 거세다. 게시판에는 99%의 점유율을 자랑하며 길 투입 공방전이 펼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길로서는 속상할 것도, 아쉬울 것도 없다. 오히려 대박친 격이기 때문이다. 길이 이렇게 회자가 되고 있다는 것만으로 길의 예능 입지가 한층 두터워졌다고 해도 될 것이다. 놀러와에 나왔을 때만 해도 예능에서 길은 아무도 모르는 생짜 신인에 불과했다. 그저 이하늘과 친한 친구 사이정도? 심지어 길이 리쌍이라는 것도 모르는 사람이 많았으니 말이다. 하지만 무한도전에 출연하게 됨으로 길의 인지도..

TV리뷰 2009.05.19 (33)

PD가 갖춰야 할 3가지 조건

PD가 갖춰야 할 조건은 무엇이 있을까? PD도 아닌 내가 PD의 조건에 대해 논할 수는 없을 것이다. 실은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전하려 한다. 그건 바로 tvN의 송창의 대표이다. 말랑 100인으로 활동하는 나는 어제 신촌의 토즈에서 있었던 송창의 대표의 강의를 듣게 되었다. 1시간 예정이었는데, 1시간 45분을 하는 열정을 보여주며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을 많이 해 주었다. 주제는 PD가 갖춰야 할 3가지 조건이었다. 이야기를 하기 전에 송창의 대표가 누구인지 설명을 해야 할 것 같다. 뽀뽀뽀, 토토즐(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 일밤(일요일 일요일 밤에), 특종 TV 연예, 남자셋, 여자셋, 세친구... 모두 송창의 대표가 MBC PD로 있을 때 만든 프로그램들이다. 송창의 대표는 누군가..

나는 PD다, 호랑이굴로 들어간 연예인들

얼마전에 소개한 적이 있는 "나는 PD다"는 tvN에서 하는 리얼버라이어티이다. 이영자, 이찬, 이윤석, 김경민이 직접 PD가 되어 프로그램을 찍는 과정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것이 그 컨셉이다. 서로 짝을 이루어 미션을 수행하는 "나는 PD다"는 최근 방영된 무한도전 네 멋대로 해라 2탄, PD특공대와 비슷한 컨셉이다. 다른 점이 있다면 더 자세하고 심도있게 다룬다는 것이다. 무한도전이 대한민국 평균이하를 자청하듯, "나는 PD다"의 멤버들도 우왕좌왕 어설픈 모습을 보여줌으로 재미를 준다. 하지만 조금 다른 것은 PD가 그들을 진짜로 대한다는 것이다. PD가 연기를 하는 것일수도 있지만 너무 자연스럽다. 그 정도 연기라면 연예인을 해도 될 정도로 리얼하게 연예인들을 대한다. 이윤석과 김경민은 엘비스 피디로..

TV리뷰 2008.10.06

무한도전 PD특집과는 또 다른 <나는 PD다>

tvN에서 새롭게 시작한 "나는 PD다"를 보게 되었다. 연예인이 직접 프로그램을 만들어가면서 생기는 좌충우돌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신개념 리얼리티가 "나는 PD다" 이다. 막돼먹은 영애씨 이후로 케이블에서 새롭게 발견한 재미있는 프로그램이었다. 장르가 연예인이 나오긴 나오는데 예능은 아닌 것 같고, 그렇다고 다큐멘터리도 아니고 말 그대로 신개념 리얼리티인 것 같다. 나는 PD다를 보며 생각난 것은 저번 주에 방영되었고, 이번 주에도 방영될 무한도전의 PD특집이다. 무한도전의 멤버가 PD가 되어 각자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으로 참신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저번 주에 성공적인 첫방송을 끊었다. 생각해보면 무한도전의 이런 도전은 처음이 아닌 것 같다. 작년 이맘 때 "네 멋대로 해라" 특집에서 각자 프로그램을 만들..

TV리뷰 2008.10.01 (2)

무한도전, 김태호 피디보니 무한가능!

최근 무한도전을 보며 '아... 이건 아닌데' 싶을 정도로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적이 많았던 것 같다. 멤버들의 개인적인 문제나 치고 올라오는 다른 신선한 프로들로 인해 무한도전에게 뭇매가 계속 던져지고 있는 실정이다. 요즘 분위기로는 괜히 무한도전을 칭찬하는 댓글을 썼다간 무도빠라는 별명을 즉시 갖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요일 밤이면 많은 사람들이 무한도전을 본다. 그동안 보여줬던 수많은 웃음이 있기에 쉽게 채널을 바꾸지 않는 것이다. 매거진t에서 김태호 피디와 인터뷰한 기사를 보게 되었다. 포탈 뉴스의 댓글은 내용들은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은 것 같지만, 내가 보기엔 김태호 피디의 생각의 틀을 엿볼 수 있었던 인터뷰 내용이었다. 그의 생각의 틀은 시청률과 하나의 프로에 국한되어 있지 ..

TV리뷰 2008.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