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짜

엣지있는 김혜수, 답답한 이지아 스타일이 성공적으로 주말드라마에 안착하였다. 약간 어설프게 시작하였지만, 20%의 시청률을 보이며 여러 이슈를 쏟아내고 있다. 그리고 그 이슈의 중심에는 김혜수가 있다. 박기자역을 맡은 김혜수는 매력적이고 섹시한 캐릭터를 만들어냄으로 어느 드라마에서도 보지 못했던 엣지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김혜수는 '엣지 있다'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기도 하였다. 원래 있던 말이긴 하지만, 김혜수를 통해 다시 한번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엣지'란 'edge'에서 나온 말로 원래 뜻은 모서리나 각, 날카로움을 뜻하는 말이나 독특한, 개성있는, 뚜렷함등을 나타내는 말로 사용되고 있다. 즉, 박기자야 말로 엣지 있는 캐릭터인 셈이다. 반면 이서정역을 맡고 있는 이지아는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가 되어가고 있다. 아직.. 더보기
남자이야기, 타짜가 생각나는 이유 남자이야기의 스토리 전개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내조의 여왕이 튼튼히 지키고 있기에 쉽사리 그 자리를 가져오기는 힘들 것 같지만, 그래도 제목처럼 남자들이 좋아할만한 내용들이 많이 나온다. 내조의 여왕은 마치 여자이야기같기에, 남자와 여자의 시청률이 갈리지 않을까 생각된다. 시청률이야 방송국 스태프들이 신경쓸 일이고, 시청자인 나는 재미있으면 장땡이다. 시청률 안나와도, '그들이 사는 세상'나 '돌아온 일지매' 같은 드라마들이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남자이야기는 아직 시작이니만큼 그 추이를 살펴보아야 겠지만, 지금까지는 아직 제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런데 지금까지 남자이야기를 본 감상은 장혁이 주연했던 타짜가 스쳐지나 간다는 것이다. 마치 데자뷰마냥 말이다. 어떤 점이 데자뷰.. 더보기
타짜의 진짜 주인공은 계동춘 타짜가 결말을 내렸다. 해피앤딩으로 끝난 타짜는 드라마의 한계점을 남긴 체 막을 내렸다. 만화와 영화는 성공을 했지만, 드라마로서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 것 같다. 무언가에 쫒기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제작 환경이 좋지 않아 급박하게 만들어 진 것 같은 느낌도 들었다.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한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 첫회부터 마지막회까지 한 회도 빠짐없이 지켜본 타짜는 기대에는 못 미쳤지만 그래도 재미있었다. 앤딩이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시각을 바꾸자 마음에 드는 앤딩을 찾아내게 되었다. 그것은 바로 타짜의 최대 수혜자 계동춘에 관한 것이다. 타짜의 진짜 주인공은 바로 계동춘이 아닌가 싶다. 계동춘의 입장에서 타짜를 보았을 때 타짜의 진정한 메세지를 느낄 수도 있고, 더욱 .. 더보기
만화보다 더 만화 같은 타짜 타짜가 많은 관심 속에 시작되었지만, 이렇다 할 힘을 발휘하지 못한 채, 마무리를 지어가고 있다. 개인적으로 많이 기대했었는데, 아쉬운 점이 많았던 것 같다. 만화와 영화를 기반으로 하여 마케팅에 특별히 노력을 들일 필요도 없었고, 내용은 이미 검증 받아서 그 내용을 어떻게 잘 담아내는가가 가장 집중했어야 할 부분이었는데, 그 부분에 있어서는 성공적이지 못했던 것 같다. 처음부터 영화 친구와 같은 느낌으로 가볍게 가더니, 가면 갈수록 말도 안 되는 상황이 펼쳐지게 만들고 있다. 우연이 반복되는 것은 드라마의 특징이기도 하지만, 개연성 없는 우연과 과장은 드라마의 무게를 더욱 가볍게 만들기만 할 뿐인 것 같다. 배우들의 연기 또한 아무리 진지하고 감정표현을 잘해도 스토리가 받쳐주지 않으니 엉성하게 느껴질 .. 더보기
대한민국은 도박공화국? 월화 드라마로 인기를 끌고 있는 에덴의 동쪽과 타짜에 공통적으로 나오는 것은 바로 도박이다. 타짜는 도박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낸 것이고, 에덴의 동쪽 역시 카지노를 얻으려는 국회장과 신태환의 경쟁을 그리고 있다. 타짜에서 이야기하는 도박의 기본은 구라(거짓말)이고, 에덴의 동쪽에서 이야기하는 도박은 폭력과 욕정의 산물이다. 더구나 요즘 눈에 띄는 기사가 있으니 바로 한 연예인의 도박 관련 기사이다. 드라마에서나 일어나는 줄 알았던 타짜와 에덴의 동쪽 속의 도박 이야기가 실제로도 일어나니 참 씁쓸했다. 계속되는 변명과 그 전의 올림픽 연예인 응원단 사건과 관련하여 많은 비판을 받고 있기도 하다. 최근에 한국 드라마나 뉴스를 본 외국인들은 아마도 대한민국이 도박공화국 정도로 생각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자.. 더보기
월화수목금, 드라마의 데자뷰 요즘 드라마들을 재미있게 만들어서 매일 매일이 즐겁다. 월화요일에는 에덴의 동쪽과 타짜를, 수목요일에는 베바와 바화, 그리고 바람의 나라를, 금요일에는 신의 저울까지 하루도 빼놓지 않고 드라마를 보게 되는 것은 어느 것 하나 재미없는 것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요즘처럼 드라마가 재미있게 느껴진 적도 없는 것 같다. 그런데 보다 보면 마치 데자뷰처럼 어디선가 본 것 같은 느낌을 들게 만드는 점이 있다. 하도 드라마를 많이 보아서 그런지, 아니면 재미있는 포맷을 연구하다 보니 우연히 비슷한 구성으로 간 것인지 모르겠지만, 드라마의 비슷한 구성이 신기하게 느껴진다. 내가 느낀 드라마의 데자뷰 현상에 대해 이야기해보겠다. 1. 베바와 바화, 독특한 러브라인 바화에서는 독특한 시도를 하고 있다. 남장연기를 신드롬.. 더보기
타짜가 에덴의 동쪽에 밀리는 이유 타짜가 예상외로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에덴의 동쪽이 연기력이나 대사, 그리고 스토리 등 여러 면에서 지적을 받고 있음에도 1위로 독주하고 있는 것은 분명 경쟁작인 타짜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개인적으로는 타짜가 에덴의 동쪽보다 더 재미있다고 생각하지만, 문제점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 기대보다 못한 점이 분명 있기 때문이다. 에덴의 동쪽이 30%를 육박하는 시청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40%의 시청률도 자신감 있어하며 국민드라마로 발돋움을 할 태세를 가지고 있다. 아무리 그래도 30%가 넘어 40%의 시청률을 자신한다는 것은 타짜의 문제가 심각함을 말하는 것 같다. 처음에는 타짜를 방어하는 듯 하였으나 이제는 타짜의 본 모습을 보고 나서 더욱 자신감이 붙은 모양이다. 40%라면 타짜를 1.. 더보기
타짜 vs 타짜, 영화와 드라마 캐릭터 비교 분석 영화로 700만명대의 흥행을 한 타짜가 드라마에까지 그 빛을 잇지 못하고 있다. 먼저 스타트를 끊은 에덴의 동쪽에 비해 핸디캡이 있었다해도 영화와 만화의 흥행을 염두한다면 초라한 결과가 아닐까 싶다. 그것도 에덴의 동쪽이 큰 이슈가 될만한 것 없이 연기력이나 대사등 헛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차이가 점점 벌어지는 것은 분명 타짜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 생각된다. 개인적으로 드라마 타짜가 재미있다. 장혁의 연기나 한예슬, 김민준의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캐릭터 그리고 빠른 전개가 에덴의 동쪽에 비해 더 재미있는 것 같다. 하지만 타짜가 에덴의 동쪽에 밀리는 이유는 드라마 타짜가 나올 수 있던 배경이 되었던 영화 타짜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타짜에 대한 기대감이 있지만 드라마 타짜는 그에 못 미치기 때문이다. .. 더보기